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맨유 모리뉴 "탈세라니…세금만 330억원 냈는데!"

탈세 혐의로 기소된 맨유의 조제 모리뉴 감독.[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탈세 혐의로 스페인 검찰에 기소된 조제 모리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감독이 의혹을 반박하고 나섰다.

모리뉴 감독의 에이전트사인 제스티푸테는 21일(한국시간) 성명을 통해 "아직 스페인 세무당국은 물론 스페인 검찰로부터 아무런 통보를 받은 게 없다"라고 밝혔다.

앞서 스페인 검찰은 20일 모리뉴 감독이 스페인의 레알 마드리드 감독 시절인 2011∼2012년에 총 330만 유로(약 42억원)를 탈루한 혐의로 기소했다.

검찰은 모리뉴 감독이 '불법 이득'을 취하기 위해 초상권 수입을 당국에 신고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모리뉴 감독이 2011년에 160만 유로, 2012년에 170만 유로를 탈세했다고 지적했따.

이에 대해 제스티푸테는 "모리뉴 감독이 2013년 5월까지 3년 동안 평균 41%가 넘는 세율에 따라 납부한 세금만 2천600만 유로(330억원)에 달한다"라고 의혹을 부인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1 07:3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