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화명정수장에 ㎿급 태양광 발전소 올해 들어서

에너지 저장장치 연계…올해 연말 완공 예정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 화명정수장에 ㎿급 태양광 발전시설이 들어선다.

부산시는 효율적 에너지 사용과 안정적인 전력수급을 위한 스마트그리드 사업의 하나로 '㎿급 에너지저장장치(ESS) 연계 태양광 발전소'를 화명정수장에 설치한다고 21일 밝혔다.

태양광발전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태양광발전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시 상수도사업본부와 LS산전은 이를 위해 22일 업무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설치사업을 추진한다.

이 발전소의 에너지저장장치 규모는 3㎿h이고 태양광 규모는 1㎿이다.

설치공사는 부산시 스마트그리드 확산사업 주관사인 LS산전이 맡는다.

발전소는 화명정수장 침전지 상부, 정수지 일부, 활성탄동, 펌프동 옥상 등 4곳에 올해 말까지 설치된다.

사업비는 모두 36억4천만원(시비 2억9천만원, 민자 33억5천만원)으로 연간 발전량은 1천310㎿h이다.

발전 전력을 한전에 판매할 경우 연간 3억7천300만원의 매출이 예상된다.

본격 상업발전을 위한 대규모 태양광 발전에 에너지저장장치를 접목한 사례는 부산에서 처음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신재생에너지만을 단독 설치하는 경우에 비해 에너지저장장치를 연계하면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가중치를 우대하고 있다.

화명정수장은 이번 사업으로 부지 임대료 4억원과 임대 기간 20년 뒤 태양광시설 인수 및 추가 운영 수익 8억원 등 모두 12억원의 수익을 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ESS 연계 태양광 발전사업을 부산의 미래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육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1 07:5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