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오늘 일자리위원회 첫 주재…월1회 정례화

文대통령 1호 업무지시로 설치…대통령이 위원장 맡아
11개 부처 장관 등 당연직 15명…6개 노사단체·직능단체 대표 등 참석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첫 일자리위원회를 주재한다.

문 대통령, "공약대로 일자리 직접 챙깁니다"
문 대통령, "공약대로 일자리 직접 챙깁니다"(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대통령 집무실에 설치한 일자리 상황판 모니터를 보며 일자리 현황을 직접 설명하고 있다. 2017.5.24 srbaek@yna.co.kr

문 대통령은 이날 첫 회의에서 일자리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위원들과 상견례를 가질 예정이다.

일자리위원회 당연직 위원은 기획재정부·교육부·미래부·행자부·산업부·복지부·노동부·여가부 장관과 국정조정실장, 공정거래위원장, 중기청장,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 노동연구원장, 한국직업능력개발원장, 청와대 일자리수석 등 15명이다.

위촉직 위원으로는 민주노총·대한상공회의소·비정규직노동센터·한국경영자총협회 등 6개 노사단체 대표와 어르신·여성·청년·농업·벤처·지방자치 등 각 직능단체 대표들로 구성된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일자리위원회 운영세칙을 의결하고 이용섭 부위원장이 새 정부의 일자리 정책 추진방향을 브리핑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KDI와 노동연구원에서 좋은 일자리 창출방안을, 노동연구원에서 일자리 질 개선 방향을 보고한다.

또 매월 한 차례 정례회의를 개최하고 위원장의 개회요구가 있을 때 수시로 회의를 개최하는 방안을 의결할 계획이다.

일자리위원회는 문 대통령이 취임 첫날인 지난달 10일 제1호 업무지시를 내려 설치를 지시했으며, 새 정부의 일자리 창출 의지를 보이기 위해 문 대통령 본인이 일자리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1 08:4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