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메리츠종금 "현대위아. 최악의 국면 지나는 중"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메리츠종금증권은 21일 현대위아[011210]가 중국 법인 가동률 회복과 내수 경쟁 완화 등으로 영업상황 최악의 국면을 지나가고 있다며 투자의견을 '중립'에서 '매수'로 상향 조정했다.

또 내년 주당순이익(EPS)이 올해보다 58%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며 목표주가를 기존 6만원에서 9만1천원으로 올렸다.

김준성 연구원은 "현대위아는 올해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1조8천700억원, 462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4%, 49% 각각 감소해 시장 기대치를 밑돌며 부진할 것"이라며 "이는 중국 시장에서의 현대·기아차 판매 감소, 경쟁 강화에 따른 기계사업의 적자 지속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실적 해석은 그 자체보다 이후의 방향성에 대한 힌트를 얻는 것이 중요하다"며 "중국법인 가동률이 4∼5월 30%에서 6월 50% 내외까지 회복됐고 해외 시장 기계수요 호조로 두산공작기계와의 내수 치킨게임 강도 또한 완화돼 내년 이후 성장 가시성이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현대·기아차의 판매가 회복되고 중국 현지업체 신규 수주를 통한 생산 회복이 이뤄지고 신형 K3와 액센트 생산 개시를 통해 멕시코 공장 생산량이 회복되며 디젤 생산도 정상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계획돼있는 그룹의 파워트레인 세대교체에 따라 하반기부터 관련 수요가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1 08:0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