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화협 통일공감대화…남북 민간교류 활성화 한목소리

통일공감포럼 '남북 민간교류의 새로운 길을 모색'
통일공감포럼 '남북 민간교류의 새로운 길을 모색'

(서울=연합뉴스) 곽명일 기자 = 민족화해와 통일준비를 위해 보수와 진보를 아우르는 200여 민간단체의 협의체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가 21일 주최한 통일공감대화에서는 남북 민간교류 활성화를 위한 제언들이 쏟아졌다.

민화협이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남북 민간교류의 새로운 길을 모색한다'라는 주제로 개최한 여섯번째 통일공감대화에서 김훈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신부는 "북한의 핵 개발이 한반도의 안정을 훼손하고 있는 상황에서 민간교류의 핵심은 긴장완화와 신뢰구축의 토대를 마련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교류의 시작은 통일운동단체보다 비정치적 부분 즉 종교, 문화 스포츠 등 비정치적 민간단체의 소란스럽지 않은 방북부터 시작돼야 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의 정낙근 안보통일센터 수석연구위원은 "남북교류협력은 미래의 문제를 고민하고 해결하려는 활동이어야 한다"며 "저출산·고령화 극복, 지구온난화로 인한 환경 변화 대응, 제4차 산업혁명시대에 부응하는 남북 협업 등 교류협력의 활동과 단체의 다양성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은주 한국여성정치연구소 소장은 "남북여성교류가 여성의식이 취약한 북한 여성들의 여성권리의식을 제고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영유아 건강촉진사업, 일본 위안부 문제 해결, 남북여성보건의료인 교류, 의상 및 음식문화교류 등 여성들의 주요관심사 중심의 인적교류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통일공감포럼 '남북 민간교류의 새로운 길을 모색'
통일공감포럼 '남북 민간교류의 새로운 길을 모색'

이날 회의에서는 북한이 최근 정부의 이산가족 상봉 제안에 대해 집단 탈북한 해외식당 여종업원의 송환을 조건으로 들고나온 데 대해 반박하는 주장도 제기됐다.

고경빈 평화재단 이사는 "북한이 송환을 요구하는 탈북 여종업원들은 이유가 어쨌든 간에 대한민국 국민이 된 사람"이라고 전제한 뒤 "북한이 송환해야 할 사람은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북한이 억류하고 있는 사람들"이라며 납북자나 국군포로 문제와 연계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한다는 국가책임 수행 차원에서 국제적 대북제재와 무관하게 추진할 수 있는 사업은 언제든 시행할 수 있다"며 "북한에 억류된 내국인의 석방 송환을 위한 조치에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nkfutu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1 22:0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