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늘 내가 즐거운 삶 궁금하다면 '욜로욜로' 문학을"

사계절출판사, 새 문학 브랜드 선보여

[사계절출판사 제공]
[사계절출판사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개인과 사회에 대한 성찰, 인간과 자연에 대한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데 문학보다 더 좋은 게 있을까요. 세속적 성공과 무관하게 내가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삶이 궁금한 젊은이와 어른들에게 이 책이 역할을 했으면 좋겠습니다."

올해로 창립 35주년을 맞은 사계절출판사가 3일 새 문학 브랜드 '욜로욜로'를 선보였다. 젊은이들 사이에 새로운 삶의 태도로 주목받는 '욜로'(YOLO·You live only once)에서 이름을 따왔다. 문학이 주는 위로와 용기, 사랑과 웃음을 통해 한 번뿐인 삶을 온전히 제 것으로 만들자는 뜻이다.

사계절출판사는 기존에 펴낸 '1318문고'에서 10편을 골라 이날 '욜로욜로' 브랜드로 출간했다. 박지리의 '맨홀', 김해원의 '추락하는 것은 복근이 없다', 박상률의 '봄바람' 등 한국 소설뿐 아니라 '독이 서린 말'(마이테 카란사), '그리운 메이 아줌마'(신시아 라일런트) 등 외국 작품도 포함됐다.

1997년부터 출간된 1318문고는 지금까지 109권이 출간되며 국내 청소년문학을 이끌어왔다. 20년간 전체 판매 부수는 300만 부에 달한다. 이들 청소년문학 작품 가운데 어른들이 읽어도 좋은 작품들을 골랐다고 출판사는 설명했다.

강맑실 사계절출판사 대표는 "독자들이 먼저 성인용으로 내달라는 요청을 한 경우도 있다. 청소년뿐 아니라 부모도 함께 읽는 걸 보고 이렇게 작품에 대한 사랑이 지속될 수도 있구나 하는 자신감을 얻었다"고 말했다.

책은 A4용지 절반에 못 미치는 작은 판형에 가벼운 용지로 만들어 가지고 다니기 쉽게 했다. 디자인과 일러스트는 시각디자이너 안상수가 운영하는 파주 타이포그라피학교의 젊은 아티스트 18명이 맡았다.

사계절출판사는 앞으로 신작을 통해 남다른 시선과 작품성을 갖춘 소설들을 소개하겠다고 밝혔다. 열한 번째 책으로 지난해 요절한 작가 박지리의 유작 '3차 면접에서 떨어진 MAN에 대하여'를 준비 중이다.

dad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03 14:1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