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3회 김현문학패 수상자에 강정·서준환

강정(왼쪽)·서준환 [문학실험실 제공]
강정(왼쪽)·서준환 [문학실험실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제3회 김현문학패 수상자로 시인 강정(46)과 소설가 서준환(47)이 선정됐다고 사단법인 문학실험실이 4일 밝혔다.

선정위원회는 두 작가의 '문학적 무정부주의'에 주목했다고 설명했다.

위원회는 강정의 작품을 '감각적 무정부주의'로 부르면서 "그의 새로운 시적 실존의 추구는, 자신이 자유로운 존재라는 인식 자체가 고스란히 기존의 언어체계에 갇혀 있다는 모순된 깨달음과 겹쳐지는 순간에서 비롯된다"고 평했다.

서준환에 대해서는 "'의식적' 무정부주의를 산문의 세계 속에 펼쳐나간다"며 "그의 소설적 논쟁은 정치·철학·문화 등 전방위에 걸쳐 있는 바, 그것은 여전히 반-중심적인 즉 무정부주의적인 '다음 세기 그루브'를 겨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현문학패는 평론가 김현(1942∼1990)의 미래지향적 문학관을 기리기 위해 재작년 제정된 문학상이다. 한국문학에 새로운 전망을 제시하는 실험정신을 지닌 시인과 소설가를 각각 한 명씩 선정해 시상한다. 등단 5년 이상, 김현이 타계한 나이인 만 48세 이하 작가를 대상으로 한다.

수상자에게는 문학패와 창작지원금(시 1천만원, 소설 1천500만원)을 준다. 수여식은 9월22일 서울 대학로 예술가의집에서 열린다.

dad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04 15:2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