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화 '아버지의 전쟁' 제작 중단…"일방적 촬영중단ㆍ임금체불"

한석규
한석규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영화 '아버지의 전쟁'이 제작 과정에서 우여곡절을 겪으며 중단됐다.

임성찬 감독은 12일 SNS를 통해 "영화가 갑자기 중단되고 지금까지 스태프들의 임금이 미지급된 사태에 대해 누구도 책임을 지려는 사람이 없는 슬픈 상황에서 이 영화의 작가이자 감독으로서 일말의 양심을 가지고 고백하려 한다"며 입장을 밝혔다.

그는 영화 제작이 진행되는 동안 "투자사가 바뀌고 3번의 제작 중단을 겪는 부침을 겪었다"며 투자사가 바뀌면서 "줄어든 예산 탓에 제작사는 스태프들의 표준계약서와 4대 보험을 포기하고 스태프와 배우들은 낮게 책정된 임금에도 불구하고 사인을 해야 했다"고 말했다.

그는 스태프와 배우들은 "좋은 영화를 만들어 보자는 열정 하나로 촬영을 시작했지만 부산 촬영을 하루 남겨 놓은 지난 4월 13일 갑자기 촬영중단을 통보받았다"며 "현재 50명도 채 안 되는 스태프들과 단역배우들의 미지급된 임금은 다 합쳐 2억여 원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현재 투자사와 제작사는 영화인 신문고에 고발된 상태며 영화인 산업노조의 사실 확인 조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아무쪼록 열심히 일한 죄밖에 없는 스태프들과 열정으로 출연한 단역 배우들이 희생되는 일이 없기를 바랄 뿐"이라고 덧붙였다.

한석규가 주연을 맡은 '아버지의 전쟁'은 1998년 판문점에서 사망한 고 김훈 중위의 의문사 사건을 다룬 작품으로, 지난 2월 촬영에 들어갔다.

hisun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2 17:3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