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머니 속 오디오 노려라"…음원업계, 고음질 서비스 강화

스마트폰 기능 향상으로 고음질 감상 환경 갖춰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오디오 마니아'들의 전유물로만 여겨져 온 고음질 음원이 대중화의 길을 걷고 있다.

최근 주된 음악 재생기기로 자리 잡은 스마트폰에 고성능 디지털-아날로그 변환기(DAC)가 기본 장착되는 등 큰 부담 없이 고음질 음원을 감상할 수 있는 환경이 갖춰졌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방송·영상 시장이 풀HD(고화질)에서 4K 해상도의 UHD(초고화질)로 점차 옮겨가는 것처럼, 음원 서비스 업계도 기존의 MP3 일변도에서 벗어나 비손실압축인 FLAC(Free Lossless Audio Codec)를 적용한 고음질 서비스를 늘리고 있다.

18일 음원 서비스 업계에 따르면 새로운 수익 모델을 찾고 있는 음원 서비스 업체들이 최근 고음질 서비스를 앞다퉈 강화하고 있다.

한 음원 서비스 업체 관계자는 "4~5년 전만 해도 고사양 음향기기를 갖추려면 수천만 원이 들었고 고음질 음원을 구하는 것 자체도 어려웠다"면서 "지금은 스마트폰과 20만∼30만 원 선의 헤드폰으로도 충분히 고음질 음원을 감상할 수 있어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 음원 서비스에서 일반 MP3 파일 1곡 다운로드 가격은 대개 700원 정도 하지만, FLAC 파일은 음질에 따라 한 곡에 900원부터 2천400원에 달하기도 한다.

기존 MP3 음원 서비스가 저가 경쟁의 한계가 있다면, 고음질 음원 서비스는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여지가 열려 있는 셈이다.

국내 업체 중 고음질 음원 서비스에 가장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곳은 NHN벅스다.

2009년부터 고음질 서비스를 개시한 벅스는 첫해 25만곡에서 출발해 현재는 1천만곡이 넘는 FLAC 음원을 서비스하고 있다. 총 보유 2천만여곡 중 절반은 고음질 음원인 셈이다.

[NHN벅스 제공]
[NHN벅스 제공]

스트리밍 횟수 기준으로는 전체의 5%, 이용자 기준으로는 19%가 FLAC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벅스는 지난해 집계했다.

시중에 나도는 고음질 음원 중에 기존 MP3에서 껍데기만 달리한 '가짜 고음질 음원'도 상당수 숨어있다는 점을 감안해 최근 보유 음원을 대상으로 자체 검증에 나서기도 했다.

역시 1천만 곡이 넘는 고음질 음원을 보유한 멜론은 이달 초 '멜론 하이파이' 서비스를 새로 내놓았다. 2013년부터 운영해오던 고음질 음원 서비스 '원음 전용관'을 4년여 만에 전면 개편한 것이다.

개편은 고음질 음원을 다양한 기기를 통해 음질 손실 없이 감상할 수 있도록 DLNA 기능을 추가하고, 고음질 음원 차트와 추천 서비스 등을 갖춘 것이 핵심이다.

KT와 LG유플러스를 1, 2대 주주로 둔 스마트폰 음원 서비스인 지니뮤직은 2014년 1월 국내 최초 FLAC 스트리밍 서비스를 개시하는 등 다운로드보다 스트리밍 서비스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통신사를 등에 업은 업체답게 MP3보다 확연히 용량이 큰 FLAC 스트리밍도 추가 부담 없이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제휴 요금 체계를 갖춘 것이 주 무기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07: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