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성소수자 차별없는 세상" 빗속 무지갯빛 퍼레이드(종합)

서울광장 앞 성소수자 상징 '무지개' 우산
서울광장 앞 성소수자 상징 '무지개' 우산(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15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제18회 퀴어문화축제에서 한 참가자가 성소수자를 상징하는 '무지개' 우산을 들고 있다. kane@yna.co.kr
서울광장·종로·을지로 일대 퀴어축제…국가인권위 첫 참여
반대단체 '맞불 집회'…일부 항의 속 충돌은 없어

제18회 퀴어문화축제
제18회 퀴어문화축제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김지헌 기자 = LGBT(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 등 성소수자들의 퀴어(Queer)축제가 15일 비가 내리는 가운데 서울 도심에서 열렸다.

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전날 '퀴어 야행(夜行), 한여름 밤의 유혹'이라는 주제로 개막식을 연 데 이어 이날 오전 11시부터 서울광장에서 제18회 퀴어문화축제 부스행사를 열었다.

'나중은 없다, 지금 우리가 바꾼다'를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성 소수자들과 지지자 등 연인원 8만5천 명이 참여한 것으로 주최 측은 추산했다.

서울광장에는 미국·영국·호주 등 13개국 대사관과 구글을 비롯한 글로벌 기업, 인권재단 사람·성소수자부모모임 등 인권 단체가 마련한 총 101개 부스가 설치됐다.

또 차별없는세상을위한기독인연대·무지개예수 등 진보 성향 개신교 단체와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등 종교계 부스도 눈에 띄었다.

특히 이번 부스행사에는 국가인권위원회가 국가기관으로는 처음으로 참가했다.

인권위 신홍주 소통협력팀장은 "차별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인권위가 국가기관으로서는 처음으로 퀴어축제에 참여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소개했다. 인권위는 인권 정보를 담은 홍보물을 배포하고 참가자들이 인권위에 바라는 점을 써 붙이도록 게시판을 설치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15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성소수자 축제인 퀴어문화축제에 국가인권위원회의 부스가 설치되고 있다. 퀴어축제에 국가기관이 참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7.7.15. kihun@yna.co.kr

인권위가 설치한 게시판에는 '차별금지법 제정하라', '함께 살아갈 수 있는 대한민국이 되기를' 등의 글이 적힌 포스트잇이 붙었다.

군인권센터도 부스를 마련해 퀴어 예비 입영자를 대상으로 한 상담을 진행했다. 성적 다양성을 의미하는 무지개 빛깔을 활용한 기념품을 판매하고 후원금을 받는 부스도 눈에 띄었다.

불교계 성소수자 모임인 '불반'(불교이반모임)과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가 설치한 부스도 등장했다. 불교계가 퀴어축제에 참여한 것은 처음이다.

효록 스님은 "종단이 성소수자 인권 문제에 아직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는 상황에서 조계종 노동위원회가 부스를 마련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불교 내 성소수자들이 세상에 자신의 존재를 드러내고 더 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는 세상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날 때때로 굵은 비가 내리는 가운데 참가자들은 우산을 쓰거나 우비를 입고 축제에 참여했다. 개신교계 부스에서는 '사랑이 이기네'라는 찬송가가 울려 퍼졌고, 참가자들은 노래에 맞춰 흥겨운 율동을 선보였다.

이날 오후 4시부터는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퀴어 퍼레이드'가 이어졌다.

성소수자 행진 '퀴어 퍼레이드'는 서울광장을 출발해 을지로와 종로, 한국은행 앞 등을 거쳐 서울광장으로 되돌아오는 경로로 열렸다.

거리행진 펼치는 퀴어문화축제 참가자들
거리행진 펼치는 퀴어문화축제 참가자들(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15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제18회 퀴어문화축제 참가자들이 거리행진을 하고 있다. 2017.7.15
kane@yna.co.kr

퍼레이드는 무대와 스피커를 장착한 트럭 9대가 일정한 간격을 두고 움직이고 각 트럭 뒤로 인파가 따라가는 형태로 펼쳐졌다.

서울광장 옆에서 트럭들이 처음 출발할 때 축제 반대자로 보이는 한 명이 트럭 앞을 막아서서 경찰이 저지하는 해프닝이 있었다.

출발지점인 재능교육 건물 앞에서는 보수 개신교계로 보이는 사람들이 자신들의 트럭 위에 올라타서 "속죄하라" 등 구호를 외쳤지만, 경찰이 퀴어 퍼레이드 행렬과 이 트럭을 갈라놔서 물리적 접촉은 없었다.

퍼레이드 중에도 인도에서 산발적으로 대형 십자가를 들고 "동성애 반대"를 외치는 이들이 있었으나 행렬에 지장을 주지는 않았다.

행렬은 종각에서 종로2가로 이어지는 4개 차로를 이용했다. 반대 방향으로 가는 운전자들은 교통이 정체되자 비가 내리는 와중에도 창문을 내리고 퍼레이드를 구경하며 사진이나 동영상을 찍기도 했다.

화려한 복장으로 트럭 위 무대에 오른 사람들은 음악에 맞춰 쉴 새 없이 몸을 흔들었고, 트럭을 뒤따르는 참가자들은 무지개색 우산과 부채, 머리띠, 깃발 등을 흔들고 춤을 추며 걸어갔다.

퍼레이드는 2시간여에 걸쳐 서울광장으로 돌아오며 끝났다. 참가자들은 이날 저녁 용산구 이태원의 한 클럽에서 퀴어문화축제를 마무리하는 파티를 연다.

퀴어문화축제 거리 퍼레이드
퀴어문화축제 거리 퍼레이드(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15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제18회 퀴어문화축제 참가자들이 거리행진을 하고 있다. 2017.7.15
kane@yna.co.kr

행사장 인근에서는 개신교계 등 보수단체의 맞불 집회와 기도회도 열렸다.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 준비위원회는 낮 12시 30분부터 퀴어축제가 열리는 서울광장 맞은편 대한문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공연을 마친 뒤 오후 4시에는 행진에 나섰다.

다만 이들의 행진은 대한문 앞에서 서울경찰청과 경복궁을 돌아 다시 대한문으로 되돌아오는 경로로 진행돼 퀴어축제 참가자들과 마주치지는 않았다.

선민넷 등도 오후 2시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세종문화회관을 거쳐 정부서울청사까지 탈동성애인권수호국민대행진을 벌였다.

성소수자전도교회연합은 오후 1시 청계광장에서, 건전신앙수호연대는 오후 4시 동화면세점 앞에서 동성애 반대 집회와 문화제, 기도회 등을 각각 열었다.

퍼레이드 펼치는 퀴어문화축제 참가자들
퍼레이드 펼치는 퀴어문화축제 참가자들(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15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제18회 퀴어문화축제 참가자들이 거리행진을 하고 있다. 2017.7.15
kane@yna.co.kr
'동성애 찬반' 둘로 나뉜 서울시청 앞
'동성애 찬반' 둘로 나뉜 서울시청 앞(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15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제18회 퀴어문화축제(왼쪽)와 보수단체의 동성애 반대 집회가 동시에 열리고 있다. 2017.7.15
kane@yna.co.kr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5 19:2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