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고리 원전 발 후폭풍…업체·노조·주민 모두가 혼란·반발

업체·근로자 '보상 제대로 받나' 노심초사…노조·주민은 강력 투쟁 다짐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일시중단의 후폭풍이 거세다.

신고리원전 앞에 모인 한수원 노조
신고리원전 앞에 모인 한수원 노조(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5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신고리원전 사거리에서 한수원 노조가 집회를 열고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에 반대하고 있다. 2017.7.15

한국수력원자력 이사회의 기습적인 공사 중단 결정 이후 공사업체와 근로자들은 보상 규모 산정을 놓고 혼란을 빚고 있고, 노조와 주민들은 건설 중단 결정 자체를 문제 삼으며 투쟁 수위를 높이고 있다.

신고리 5·6호기 건설에 참여 중인 업체들에 따르면 대기업들로 구성된 컨소시엄, 이들 대형업체와 계약을 체결한 협력업체, 협력업체 소속 근로자 등 업체 규모나 근로자 소속을 막론하고 업체와 근로자들의 최대 관심사는 단연 '공사 중단에 따른 보상 범위와 규모'다.

가령 원전 공사의 말단에 있는 협력업체 근로자들은 공사 중단 기간에 평소 근로일수를 적용해 한 달 평균 26일 치의 임금을 원하고, 협력업체들은 이런 요구를 다 수용하기는 곤란하다는 견해를 보인다.

무엇보다 협력업체도 원청업체인 컨소시엄 업체로부터 최대한 많은 대금을 받아야 하고, 컨소시엄 업체 역시 발주처인 한수원에 최대치의 보상을 기대하는 등 모두가 위를 올려다보며 선처를 기대하는 형국이다.

한수원은 공사 중단으로 말미암은 유지·관리 비용과 협력사 손실비용 등을 모두 보상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그러나 구체적인 보상 범위와 규모는 정부, 한수원, 컨소시엄 업체, 협력업체 간 이견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이런 갈등이 결국에는 법적 공방으로 번질 것이라는 전망도 적지 않다.

이런 문제로 휴일인 16일에도 신고리 5·6호기 건설현장에서는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보상 규모 협의를 위한 업체 간 회의가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 건설업체 관계자는 "멈춘 장비에 녹을 제거하는 등 유지·관리나 배수로 정비 등을 위해 근로자 대다수가 정상 출근하고 있다"면서 "공사 중단 기간에 임금 손실이 없기를 바라지만, 현재로썬 모든 과정이 불확실하고 예측할 수 없어 불안하다"고 밝혔다.

텅 빈 신고리 5호기 건설 현장
텅 빈 신고리 5호기 건설 현장(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0일 오후 공사가 중단된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신고리 5호기 건설 현장이 근로자들이 없어 텅 비어 있다. 2017.7.10

한수원 노조는 대정부 투쟁을 선언, 이사회의 기습적인 공사 중단 결정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였다.

15일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신고리 5·6호기 건설현장 앞에서 집회를 연 노조는 "이사회 결정 무효 소송이나 가처분 신청을 낼 것"이라면서 "한수원에 건설 일시중단을 요청한 산업통상자원부에 대한 항의 등 대정부 투쟁을 시작하고, 대통령 면담도 요구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공사 중단을 반대하는 신고리 5·6호기 인근 주민들도 대대적인 집단행동을 예고했다.

이상대 공사 중단 반대 범울주군민대책위원장은 "17일 대책위 이사회를 열어 한수원 이사회의 졸속 의결을 규탄하고, 앞으로 투쟁 계획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면서 "대정부 투쟁, 상경 집회 등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hk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6 16:4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