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간 유사체 기술 개발…간 질환 연구에 활용

생명공학연구원 "3차원 인공장기 개발에 기여"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인간 간세포의 분화 수준을 평가하기 위한 간(肝) 유사체(간과 유사한 기능을 하는 생체조직) 기술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간세포 분화수준 평가기술 개념도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제공 = 연합뉴스]
간세포 분화수준 평가기술 개념도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제공 = 연합뉴스]

간은 우리 몸에서 독성물질의 해독을 담당한다. 간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면 간염, 간경변, 간암 등 이 발생하고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체내로 흡수된 약물의 대부분은 간에서 분해되지만 독성으로 간이 손상되기도 한다. 이 때문에 신약의 효능을 입증하거나 독성시험 과정에서 간은 가장 중요한 장기이다.

최근 간질환 연구와 신약 개발 분야에서 간을 모방한 유사체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데, 이와 관련 다양한 인간세포를 이용한 간세포 분화 기술이 주목받고 있다.

연구원이 개발한 기술은 다양한 인간세포로부터 만들어진 3차원 간 유사체의 분화 정도를 정량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기술이다.

기존에는 간 유사체를 검증하기 위해 간 특이적 단백질을 발현하거나 효소 활성을 시험해 간 유사체의 분화와 기능을 정성적으로 평가해야 했다.

하지만 실험실에서 만들어진 간 유사체를 평가하는 기준이 제각각 달라 품질의 정량 평가가 어려웠다.

연구원은 차세대 염기분석법을 이용해 인간의 20개 장기 조직의 전사체를 분석, 간세포의 분화 수준을 평가할 수 있는 정량적 예측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앞으로 줄기세포에 기반한 세포 치료제나 3차원 오가노이드(세포 배양으로 만든 인공 장기) 개발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 결과는 생물학 분야 국제학술지 '헤파톨로지'(Hepatology) 지난달 23일 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08:1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