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외무상, 韓 대북회담 제의에 "지금은 압력 가할 때"(종합)

日외무, 韓 대북회담 제의에 "지금은 압력 가할 때"
日외무, 韓 대북회담 제의에 "지금은 압력 가할 때"(도쿄 AFP=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유엔본부를 방문하고 있다. 기시다 외무상은 이날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한국 정부가 북한에 군사회담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을 제안한 데 대해 "이달 열린 한미일 정상회의에서도 지금은 압력을 가할 때라는 점을 확인했다"며 "지금은 압력을 가할 때"라고 주장했다고 교도통신이 18일 전했다. ymarshal@yna.co.kr

(도쿄 뉴욕=연합뉴스) 최이락 이귀원 특파원 =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17일(현지시간) 한국 정부가 북한에 군사회담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을 제안한 데 대해 "지금은 압력을 가할 때"라고 주장했다.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그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달 열린 한미일 정상회의에서도 지금은 압력을 가할 때라는 점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18일 전했다.

기시다 외무상은 "한일, 한미일의 의사소통과 연대를 앞으로도 중요하게 여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긴밀히 연대해 여러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구체적인 행동을 취하도록 북한에 계속 촉구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이 쏘아올린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4형
북한이 쏘아올린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4형(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4일 쏘아올린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4형. 2017.7.5
photo@yna.co.kr

마루야마 노리오(丸山則夫) 일본 외무성 대변인도 뉴욕에서 기자들에게 "우선순위는 제재를 통해 평양에 대한 압박을 가중하는 것이 돼야 한다"며 "지금은 대화가 아닌 압박을 가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한국 정부가 대북 제재와 압박에 더해 대화를 통해 북한을 비핵화 대화에 끌어내려는 노력을 기울이는 데 대해 일본측이 다른 목소리를 냄에 따라 한미일 차원의 대북공조에 균열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고 AFP통신은 지적했다.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09:3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