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도' 락까서도 쫓겨나는 IS…시리아군 "남부 유전 재탈환"(종합)

불타는 IS 깃발
불타는 IS 깃발(마다스쿠스 AP=연합뉴스) 미군 지원을 받는 쿠르드·아랍연합 '시리아민주군'(SDF) 소속의 한 전사가 17일(현지시간)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의 수도격인 시리아 락까에서 IS 깃발을 불태우고 있다. 시리아 정부군은 이날 동맹군의 공습 지원을 받으며 IS의 근거지인 락까 남부를 모두 점령했다고 밝혔다. ymarshal@yna.co.kr
미국 지원 시리아민주군도 알야르무크 점령 성공

교전에 파괴된 락까 거리의 시리아민주군(SDF) 대원 [AFP=연합뉴스자료사진]
교전에 파괴된 락까 거리의 시리아민주군(SDF) 대원 [AFP=연합뉴스자료사진]

(워싱턴·서울=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김보경 기자 = 시리아 정부군이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핵심 근거지인 락까 남부의 유전지대를 재점령했다고 AFP통신이 시리아 관영매체 사나 통신을 인용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리아 정부군은 IS가 장악 중이던 락까 남서부 사막지대의 알 데이라 유전과 잠라 가스전을 탈환하는 데 성공했다고 이날 밝혔다.

정부군은 "지난 이틀 간 육군은 (IS 점령지인) 데이르 에조르 서부와 락까 남부에 있는 다수 마을과 유전을 재탈환했다"면서 "수십 대의 IS 차량을 파괴하고 외국인을 포함한 많은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들을 살해했다"고 밝혔다.

시리아 정부군과는 별도로 IS 격퇴전을 벌이고 있는 쿠르드·아랍연합 '시리아민주군'(SDF)도 같은 날 락까 남서부 외곽에 있는 알야르무크 지역을 탈환했다고 밝혔다.

SDF 대변인 지한 셰이크 아흐메드는 "알야르무크 지역은 어제 해방됐다"며 "우리에게 중요한 것을 속도가 아니라 민간인을 해방하고 IS를 제거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미군의 지원을 받는 SDF는 지난해 11월부터 락까 탈환전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달 락까 북부 진입에 성공한 SDF는 현재 락까로 연결되는 모든 진입로를 확보했다.

검은 연기 치솟는 IS '수도' 락까
검은 연기 치솟는 IS '수도' 락까(마다스쿠스 AP=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의 수도격인 시리아 락까에서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시리아 정부군은 이날 동맹군의 공습 지원 속에 IS의 근거지인 락까 남부를 모두 점령했다고 밝혔다.
ymarshal@yna.co.kr

하지만 러시아 공군의 지원을 받는 시리아군과 미군 주도 동맹군이 이날 락까에 엄청난 화력의 공습을 단행하면서 비판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AFP는 락까의 하늘이 두꺼운 검은 연기 기둥으로 뒤덮여 있다며 현지 파견된 자사 특파원을 인용, 여태까지 경험한 공습 중 가장 강력했다고 전했다.

인권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SOHR)는 이번 공습으로 어린이 2명을 포함한 민간인 최소 10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SDF 소속 한 군인도 AFP에 "우리 미국 친구들이 박격포로 폭탄 공격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락까는 지난 2014년 이후 사실상 IS의 수도 역할을 해왔다.

지난 10일 IS 최대 거점 중 하나인 이라크 모술을 탈환한 미군 주도 국제동맹군은 현재 락까를 다음 목표로 삼고 화력을 집중하고 있다.

시리아에서는 2011년 3월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의 반정부 시위대 탄압으로 촉발된 내전이 6년 넘게 이어지면서 33만 명 이상이 숨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0:1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