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업갈취로 낙마' 인니 하원의장, 복귀 8개월만에 다시 입건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미국계 광산업체의 지분을 갈취하려 했다는 의혹으로 낙마했다가 1년 만에 복귀한 세트야 노반토 인도네시아 하원의장이 다시 비리혐의로 입건됐다.

18일 자카르타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부패척결위원회(KPK)는 전날 전자신분증(E-ID) 사업 비리에 연루된 피의자 신분으로 노반토 의장을 입건한다고 밝혔다.

전자신분증 사업 비리는 지난 2011∼2012년 인도네시아 정부가 5조9천억 루피아(약 5천억원)를 들여 전자신분증 시스템을 구축하는 과정에서 예산의 3분의 1이 넘는 2조3천억 루피아(약 2천억원)가 유용된 사건이다.

이와 관련해 재판에 회부된 피고들은 노반토 의장 등 여야 정치인 30여명에게 거액의 뇌물을 줬다고 진술했다.

아구스 라하르조 KPK 위원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노반토 의장이 "특정 업체에 유리한 입찰 조건을 내거는 등 권력과 지위를 남용해 본인이나 다른 이, 혹은 기업에 부를 몰아준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노반토 의장은 1999년 골카르당 소속 하원의원으로 인도네시아 하원에 진출했으며, 2014년 5년 임기의 하원의장으로 선출됐으나 이듬해말 돌연 사임했다.

미국의 거대 광산기업 프리포트-맥모란 인도네시아 법인의 광산영업권을 연장해 주는 대가로 18억 달러(약 2조원) 상당의 지분을 요구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결과였다.

그러나 노반토 의장은 작년 5월 원내 2당인 골카르당 총재가 되는 등 이후에도 승승장구하다가 같은해 12월 다시 하원의장으로 선출됐다.

골카르당은 인도네시아를 32년간 철권통치한 수하르토 전 대통령의 집권기반이었으며, 현재도 원내 560석 중 91석을 차지한 채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2015년 12월 7일 세트야 노반토 인도네시아 하원의장이 자카르타에 위치한 인도네시아 하원 윤리위원회에 출석한 직후 귀가하고 있다. [AP=연합뉴스자료사진]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09:1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