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장관에게 허위자료, 외상 해외연수도…광주시교육청 왜 이러나

교육부에 청사 이전 부지 멋대로 건의, 해외연수 강행 뒤 추경 예산 편성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교육감의 '외상' 해외연수로 입살에 오른 광주시교육청이 이번에는 청사 이전 예정 부지에 대한 황당한 자료를 제출, 물의를 빚고 있다.

18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전날 세종시 교육부를 방문해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만난 장휘국 교육감이 청사 이전을 건의하면서 사실과 다른 사실상 허위자료를 제출한 것으로 드러나 말썽을 빚었다.

광주시교육청은 현재의 청사가 1988년 개청 이후 29년이 지나 조직과 직원 수 급증에 따른 사무실과 주차공간 부족 등으로 불편이 커짐에 따라 청사 이전을 시급한 현안으로 건의했다.

광주시교육청 전경. [광주시교육청 제공=연합뉴스]
광주시교육청 전경. [광주시교육청 제공=연합뉴스]

그런데 청사 이전 건의 내용에 예정부지를 적시해 놨지만 소유주인 광주도시공사와 전혀 의견 교환이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예정부지는 광주 서구 치평동 상무소각장 바로 옆 부지 4만9천585㎡(1만5천평)이다.

광주시교육청은 이 부지에 대한 매도 의사를 광주도시공사에 구두로 사전에 타진한 뒤 현실성이 없자 지난 13일 형식적으로 매도 협의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

이후 공문에 대한 회신도 받지 않은 채 4일 만에 '신청사 예정부지'라는 자료를 만들어 김 장관에게 전달한 것이다.

광주도시공사는 이 부지에 대한 매도 가격으로 평당 550만원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져 실제 거래가 성사된다면 825억원에 달한다.

그러나 광주시교육청은 신청사 예정부지로 이곳을 지목한 뒤 부지 매입비로 350억원을 임의대로 책정해 장관에게 보고했다.

광주시교육청 관계자는 "청사 예정부지를 확보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쉽지 않은 상황에서 장관 면담 일정이 잡히는 바람에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자료를 작성하게 됐다"고 해명했지만 설득력은 없어 보인다.

광주시교육청은 앞서 교육감의 '외상' 해외연수 문제로 광주시의회에서 질타를 받았다.

장 교육감은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 주관으로 지난달 11일부터 19일까지 7박 9일 일정으로 미국과 캐나다 등 북미 지역을 다녀왔다.

이 과정에서 각 교육청이 분담해야 하는 비용 2천500만원을 내지 않고 다녀온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장 교육감은 광주시의회 1회 추경 때 분담금 증액 예산안을 시의회에 제출하지 않고 본회의까지 불참해가며 연수를 강행했다.

이후 지난 3일부터 열린 2회 추경 때 뒤늦게 분담금 증액분을 제출해 시의회로부터 '외상 연수'라며 호된 비판을 받았다.

광주시의회는 연수를 다녀온 뒤 분담금 증액을 요구한 것은 절차에 흠결이 있다며 삭감을 검토했으나 부교육감의 사과 등 논란 끝에 통과시켰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09:3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