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동철 "개헌으로 '만악의 근원' 제왕적 대통령제 폐기해야"

논의하는 김동철-김중로
논의하는 김동철-김중로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오른쪽)가 18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김중로 의원과 논의하고 있다. hihong@yna.co.kr
"다당제 제도화해야 협치 가능성 커져…지방분권도 강화해야"
"靑 회동에서 외교안보 협력 뜻 밝힐 것…洪 불참, 제1야당 태도 아냐"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설승은 기자 =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18일 "개헌은 시대정신이다. 개헌으로 만악의 근원인 제왕적 대통령제를 폐기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제왕적 대통령제는 51%를 득표한 자들이 권력을 독식하고, 나머지 세력은 국정에 참여할 수 있는 역할이 거의 없다. 이것은 정의가 아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승자 독식게임에서 승리하려고 여야는 사활을 걸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대선 승리를 위해 뛴다. 대통령 당선 결과가 나오면 (여당은) 5년 내내 청와대의 거수기나 심부름꾼으로 전락하는 것이 70년간의 헌정사"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개헌에 찬성하는 다수의 국민은 적폐를 청산하고 대화와 타협의 정치를 하라는 것"이라며 "개헌은 우리 사회 모순과 적폐의 근본 해법이며, 촛불민심을 정치적으로 완결짓는 정치적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당제를 제도화해야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가 골고루 국정에 반영되고, 협치 가능성도 확대된다"며 "민주화 이후 대통령 6명이 취임했지만, 아무도 성공했다고 평가받지 못했다. 제왕적 대통령제의 '악의 고리'를 끊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개헌으로 지방분권을 강화해 국민의 삶을 실질적으로 향상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여야 5당 대표 청와대 오찬회동에 대해 "국민의당은 외교·안보·국방에서 초당적인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는 점에서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참석해 우리의 뜻을 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회동 거부 의사를 밝힌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태도는 매우 유감"이라며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반대한다면 가서 당당하게 비판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게 제1야당의 대표로 당연한 책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대화 자리마저 거부하는 한국당은 국정농단에 대한 반성이 없는 상태에서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한다는 사실을 보여줄 뿐"이라며 "제1야당 대표로서 책임있는 행보를 해달라"고 촉구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09:3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