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동주, 롯데 계열사 분할합병안에 제동…'롯데쇼핑 제외' 요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동생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경영권 분쟁 중인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이 롯데 주요 계열사의 분할합병안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신 전 부회장은 17일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두우를 통해 다음 달 29일 열릴 예정인 롯데 3개 계열사의 임시주주총회에 주주제안을 했다고 18일 밝혔다.

주주제안 주요 내용은 4월 공시된 롯데제과, 롯데쇼핑, 롯데칠성음료, 롯데푸드 등 4개 회사의 분할합병안에서 롯데쇼핑을 제외해달라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주식매수청구권 행사가격의 상향 조정도 요구했다.

신 전 부회장은 "비정상적으로 심각한 위험에 처해 사업전망이 불투명한 회사와 그렇지 않은 회사가 합병할 경우 정상적인 회사의 주주가 피해를 볼 수 있다"며 "중국 사업에서 막대한 손실을 본 롯데쇼핑은 합병대상에서 제외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기존 분할합병안은 특정 주주의 이익을 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며 "4월 이사회 결의 이후 롯데쇼핑 주가는 약 20% 상승했으나 나머지 3개 회사들 주가는 약세를 보이면서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고도 했다.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이에 따라 롯데그룹의 무리한 분할합병 추진으로 예상되는 불이익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주주로서의 권한을 포기하고 주식매수청구권을 행사해야 하는 주주들에게 합당한 보상을 해주기 위해 주식매수청구권 행사가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전 부회장의 이런 주주 제안은 신동빈 회장과 경영권 분쟁 중인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고자 롯데그룹 4개 계열사가 지주회사 체제 전환을 위해 4월 의결한 기업분할·분할합병에 제동을 걸고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재계 관계자는 "롯데가 형제간 경영권 분쟁은 사실상 신동빈 회장의 승리로 마무리된 상황"이라며 "신 전 부회장으로서는 꾸준히 문제를 제기해야 존재감을 알릴 수 있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롯데 4개 계열사 이사회 결의 이후 주가 추이 [SDJ코퍼레이션 제공]
롯데 4개 계열사 이사회 결의 이후 주가 추이 [SDJ코퍼레이션 제공]

passi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09:3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