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동주, 롯데 계열사 분할합병안에 제동…"롯데쇼핑 제외해야"(종합)

[연합뉴스 자료사진]
롯데 "하나의 주장에 불과…주주들이 상법적 절차에 따라 결정"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동생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경영권 분쟁 중인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이 롯데 주요 계열사의 분할합병안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신 전 부회장은 17일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두우를 통해 다음 달 29일 열릴 예정인 롯데 3개 계열사의 임시주주총회에 주주제안을 했다고 18일 밝혔다.

주주제안 주요 내용은 4월 공시된 롯데제과, 롯데쇼핑, 롯데칠성음료, 롯데푸드 등 4개 회사의 분할합병안에서 롯데쇼핑을 제외해달라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주식매수청구권 행사가격의 상향 조정도 요구했다.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신 전 부회장은 "비정상적으로 심각한 위험에 처해 사업전망이 불투명한 회사와 그렇지 않은 회사가 합병할 경우 정상적인 회사의 주주가 피해를 볼 수 있다"며 "중국 사업에서 막대한 손실을 본 롯데쇼핑은 합병대상에서 제외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기존 분할합병안은 특정 주주의 이익을 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며 "4월 이사회 결의 이후 롯데쇼핑 주가는 약 20% 상승했으나 나머지 3개 회사들 주가는 약세를 보이면서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고도 했다.

그는 이에 따라 롯데그룹의 무리한 분할합병 추진으로 예상되는 불이익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주주로서의 권한을 포기하고 주식매수청구권을 행사해야 하는 주주들에게 합당한 보상을 해주기 위해 주식매수청구권 행사가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전 부회장의 이런 주주제안은 신동빈 회장과 경영권 분쟁 중인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고자 롯데그룹 4개 계열사가 지주회사 체제 전환을 위해 4월 의결한 기업분할 및 분할합병안에 제동을 걸고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영권 분쟁에서 사실상 승리한 신 회장 측이 롯데쇼핑 등 주요 계열사 이사회를 장악하고 있어 신 전 부회장의 이런 주주제안이 받아들여질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으로 보인다.

재계 관계자는 "롯데가 형제간 경영권 분쟁은 사실상 신동빈 회장의 승리로 마무리된 상황"이라며 "신 전 부회장으로서는 성사 가능성이 없어도 꾸준히 문제를 제기해야 존재감을 알릴 수 있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롯데 관계자는 "지주회사 전환 목적은 복잡한 순환출자를 해소하고 지배구조를 투명하게 하려는 것"이라며 "신 전 부회장의 주주제안은 하나의 주장에 불과하고 이에 대한 판단은 상법적 절차에 따라 주총에서 주주들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롯데 4개 계열사 이사회 결의 이후 주가 추이 [SDJ코퍼레이션 제공]
롯데 4개 계열사 이사회 결의 이후 주가 추이 [SDJ코퍼레이션 제공]

passi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5:1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