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 냉장고는 제게 살아보라고, 버텨보라고 용기를 줍니다"

완주군 '나눔냉장고'…꿈과 희망 전하는 우체통으로 변신

(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전북 완주군 이서면의 한 음식 냉장고가 어렵고 힘든 삶을 이어가는 주민들의 든든한 지원군이 되고 있다.

음식 전달 창구의 역할 뿐 아니라 그 지역 주민들의 다양한 사연을 전하는 우체통 역할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지난 2월 전북혁신도시내 한국전기안전공사 건너편 길가에 설치된 '행복채움 나눔냉장고'는 완주지역 자활센터 푸드뱅크 사업단으로부터 기부된 각종 식재료로 매일 아침 채워진다.

주로 음식물과 곡류, 과일, 채소류, 통조림류 등이 냉장고 안쪽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좋은 취지가 알려지자 이서면 지역 내 여러 마트도 음식 기부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

냉장고 옆에 부착된 '매일 매일 채워지는 나눔냉장고 음식은 필요한 이웃 누구나 무료로 가져갈 수 있어요'라는 문구처럼 누구나 음식물을 꺼내 갈 수 있다.

최근에는 이 냉장고에서 음식을 가져가는 주민들이 남긴 메모나 쪽지의 사연들이 회자하면서 관심을 끈다.

이중 최근 냉장고에 남긴 한 만성질환자의 가슴 뭉클한 쪽지가 면사무소 직원들의 눈시울을 뜨겁게 했다.

'제 형편과 가난을 드러내지 않고 도움을 받을 수 있어서 좋아요. 그동안 제가 살아오면서 사람들로부터 받은 메시지는 죽어라 였는데 이 냉장고는 저더러 살아보라고, 버텨보라고 용기를 주는 것 같습니다. 고맙습니다'라는 내용이었다.

앞전에는 '저희 남편이 택배일을 하는데 항시 이곳에 들러 끼니를 해결한다면서 감사해 합니다. 함께 나눌 수 있어 기쁘고 행복합니다. 그동안 감사함에 조금이나마 보답하고자 제육덮밥 소스와 소불고기 덮밥을 두고 갑니다'라는 글귀도 발견됐다.

'주말에 베이글 놓고 가신 분 고마워요. 저 실은 베이글 이란거 처음 먹어봤어요. 잘 먹었습니다' 등 고마움과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사연도 다양하다.

이처럼 나눔냉장고를 통해 도움을 받은 주민이 또다시 기부에 동참하는 등 나눔냉장고가 주민들의 다양한 사연을 전하며 '릴레이 기부 문화'를 확산시키는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나눔냉장고 설치는 이서면이 독일의 '푸드 셰어링(Food sharing)'에 착안, 공유경제 개념 차원에서 기획했다.

주영환 이서면장은 "각박한 세상속에서 복지사각지대의 저소득층과 장애인 등에게 큰 힘을 불어넣고 있는 나눔냉장고의 해피 바이러스가 더 많은 사람에게 퍼뜨려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lc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0:0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