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호영 "혈세로 철밥통 공무원 늘리는 것 신중해야"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18일 "국민 혈세로 철밥통 공무원을 늘리는 것은 신중해야 한다"며 추가경정예산에 포함된 공무원 증원 예산 80억원에 대한 반대 입장을 거듭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강조하며 "정부조직법은 수량 관리를 환경부에 넘기는 것은 맞지 않다"면서 "이 두가지는 양보할 수 없는 최후의 선이고, 여당이 이 부분에 관해 주장을 철회하지 않으면 오늘 중 처리가 어려울 것"이라고 못박았다.

주 원내대표는 또 남북 대화 제안에 대해서도 "불과 2주전에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했는데 이 시점에 저자세로 대화를 구걸하는 것처럼 보이는 게 시기적으로 적절한지 논란이 인다"면서 "지금은 강한 압박과 제재로 대화밖에는 출구가 없다는 것을 알게하는 게 중요하지, 이전의 실패를 되풀이하는 유화 국면은 맞지 않다"고 비판했다.

현 청와대에서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문건을 잇달아 공개하는 것에 대해서도 "이 정부는 얼마 전에 청와대에 가니 서류 한 장 남기지 않고 모두 없앴다고 비판했다"면서 "그런데 이제 남은 것을 대통령 기록물 관리법에 맞게 어떻게 처리할지 고민하지 않고 재판에 활용하려는 듯해 상반된 태도를 보인다"고 비난했다.

그는 "정권을 마칠 때 서류를 없애야 하느냐, 아니면 뒤 정부에 도움이 돼야 하느냐"면서 "이런 것을 재판에 이용하지 말고 장기적으로 어떻게 이용하는 게 청와대의 책임성과 투명성을 높이고 대통령이 소신있게 일할 수 있도록 하는지 돌아보면서 처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차관급 인사에 대해선 "이전 정권의 수첩 인사가 이제는 연고 인사, 코드 인사로 바뀌었을 뿐"이라며 "국민이 눈을 부릅뜨고 보고 있으니 이런 인사는 즉시 포기하고 중단하라"고 언급했다.

kyung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0:2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