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NAFTA 재협상에서 '환율조작 금지' 추진…한미FTA 영향주나

로이터 "환율조작 금지 언급은 한미 FTA 등 본보기 만들려는 것"
트럼프 "어느 나라도 우리의 직업과 富 빼앗는 것 허용안해"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미국 정부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 목표 중 하나로 환율조작 금지를 제시했다.

이는 무역적자를 해소하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강경 발언 직후에 나왔다는 점에서 마찬가지로 재협상에 직면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미칠 영향이 주목된다.

17일 AP·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메이드 인 아메리카 제품 쇼케이스' 행사에서 "그 어느 나라든 규칙을 어기고, 우리의 직업을 훔치고, 우리의 부(富)를 빼앗는 것을 더는 허용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메이드 인 아메리카' 주간을 맞아 미국산 제품을 홍보하기 위해 열린 이 행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텍사스산 카우보이 모자를 착용하고, 루이지애나 산 야구방망이를 휘두르는 등 몸소 미국산 제품 홍보에 나섰으며 급기야 미국에 피해를 주는 국가를 좌시하지 않겠다는 강경발언을 쏟아낸 것이다.

텍사스산 카우보이 모자를 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EPA=연합뉴스]
텍사스산 카우보이 모자를 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EPA=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이 이 같은 발언 직후 미 무역대표부(USTR)는 멕시코·캐나다에 대한 자국 수출품 접근성을 개선해 미국의 무역적자를 축소한다는 내용의 NAFTA 개정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무역 불균형 해소를 최우선 목표로 앞세운 것이다.

1994년 NAFTA가 처음 발효됐을 때만 해도 미국은 멕시코를 상대로 약간의 무역 흑자를 기록했으나, 상황이 바뀌면서 지난해 멕시코에 대한 무역적자는 640억 달러에 육박했다. 캐나다에 대해서도 무역적자를 기록 중이다.

특히 USTR은 17쪽짜리 가이드라인에서 상대국이 불공정한 상대적 이익을 누릴 수 있는 환율 조작을 허용하지 않는다는 점도 개정 목표로 명시했다.

이와 관련해 로이터 통신은 "캐나다와 멕시코는 환율조작국으로 여겨지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리스트에서 이런 언급을 한 것은 한미 FTA 수정 협상과 같은 미래의 무역 협상을 위한 본보기를 만든 것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미 재무부는 한국을 환율 조작 가능성이 있는 감시 명단에 올려두고 있다고 이 통신은 덧붙였다.

트럼프, '나프타 탈퇴' 명령 검토 (PG)
트럼프, '나프타 탈퇴' 명령 검토 (PG)[제작 조혜인, 최자윤]

USTR은 또 환경과 노동 규제를 강화하고 원산지 규정을 개정해 미국산 제품의 수출 확대를 추진할 방침이라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아울러 미 정부가 캐나다나 멕시코 기업에 정부 보조금이나 덤핑 문제를 제기할 수 없도록 가로막는 무역 분쟁 구조를 손질하고, 미국 농산물의 진출을 가로막는 정부 보조금이나 불공정한 가격 구조 등 비관세 장벽도 제거하겠다는 구상이다.

USTR이 발표한 가이드라인은 전반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대선부터 내세운 '무역 협정을 손질해 일자리를 회복하고 임금을 끌어올린다'는 무역 관련 공약을 거의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

로버트 라이트하우저 USTR 대표는 가이드라인과 관련, "공장 폐쇄와 일자리 해외 유출, 정치적 약속 파기로 너무 많은 미국인이 피해를 입었다"면서 "공정한 거래"가 되도록 재협상에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NAFTA 재협상은 내달 16일 시작될 전망이다.

"아메리카 퍼스트"…엄지손가락 치켜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AFP=연합뉴스]
"아메리카 퍼스트"…엄지손가락 치켜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AFP=연합뉴스]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1: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