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폭우피해 충청지역 통신망 복구…이통사 비상근무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주말 새 폭우가 휩쓸고 간 청주와 천안 등 충청 지역의 통신망이 복구됐다.

18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017670]은 지난 16일 내린 폭우로 기지국 장비 60여개. 중계기 300여개, 통신 선로 6㎞ 등이 피해를 봤지만, 자체 대응 체계를 가동해 17일 오후 8시를 기점으로 복구를 완료했다.

복구 작업에는 직원 300여명과 네트워크 장비 약 100대가 투입됐다.

SK텔레콤은 "도로 사정이 좋지 않아 복구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빅데이터를 통해 최적의 우회 경로를 찾아 복구가 가능했다"며 "추가 피해에 대비해 비상근무 체계를 가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KT[030200]는 침수 지역을 제외하고 17일 오전 복구를 마쳤으며, 이날은 오성목 네트워크부문장(사장)이 현장을 방문해 직원들을 독려했다.

LG유플러스[032640]도 LTE 기지국 장비, 중계기 150여개와 일부 통신 선로가 피해를 봤지만, 직원 200여명을 투입해 17일 오후 6시께 복구를 마무리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장마철 추가 피해에 대비해 비상 근무 체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SK텔레콤, 충청 지역 폭우피해 통신망 복구
SK텔레콤, 충청 지역 폭우피해 통신망 복구(서울=연합뉴스) SK텔레콤은 청주 등 충청도 지역에 22년 만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에 원활한 통신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현장 대응에 나서고 있다고 18일 전했다. 사진은 SK텔레콤 직원이 수해 지역에서 통신망을 복구하는 모습. 2017.7.18 [SK텔레콤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0:3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