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최측근' 김경수, 與 원내대책회의 첫 참석

'협치 부대표' 자격…"협치로 신뢰 회복하는 데 최선"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자문위원으로 활동하면서 문재인 정부 출범을 도왔던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8일 협치 부대표 자격으로 원내대책회의에 처음 참석했다.

지난달초 협치 부대표로 임명됐으나 국정기획자문위 활동 때문에 그동안 원내회의에 참석하지 못했던 김 의원은 이날 처음 자리해 "지난 촛불혁명으로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선출하고 그동안 국민 모두의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해왔다"면서 "이제 국회가 화답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국회가 갈등의 촉매제나 기폭제 아니라 용광로가 될 수 있도록, 제가 협치를 맡고 있기 때문에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그런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남 김해시가 지역구인 그는 경남 사천 소재 한국항공우주산업(KAI)와 관련, "방산비리 관련해 문제가 되는 KAI는 서부 경남지역의 항공 우주산업과 관련이 있다"면서 "그동안 정부와 경남도가 미래성장동력으로 추켜세웠는데 혹시 미래성장동력이 아니라 지역경제를 갉아먹는 그런 고름을 만들어내는 산업이 될까 우려한다"고 말했다.

이어 "고름을 최대한 빨리 도려내고 새살이 돋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1: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