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캐나다 6월 주택 거래 7년 새 최대폭 하락…"금리인상 등 여파"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지난달 캐나다 주택 거래가 월간 기준으로 지난 2010년 이래 가장 큰 폭의 하락세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부동산협회는 17일(현지시간) 이 기간 전국의 주택 거래량이 전달보다 6.7% 줄면서 3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주택 거래가 하락한 곳은 전국 26개 주요 도시 중 16곳으로 61%를 상회했으며 월간 기준으로도 70%를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양대 부동산 시장 중 토론토의 주택 거래는 1년 전보다 37.7%, 밴쿠버는 22.7% 감소했다.

특히 4~6월 기간이 통상적으로 주택 거래가 가장 활발한 시기라는 점에서 이 기간 거래 하락이 더욱 주목된다고 업계는 분석했다.

또 전국의 평균 거래 가격도 전달보다 3.4% 하락했다.

토론토와 밴쿠버의 가격 하락 폭은 각각 5.8%와 3.2%를 기록했다.

전국 평균 주택 가격은 50만4천458캐나다달러(약 4억5천만 원)로 집계돼 주택 거래가 가장 활발했던 지난 4월에 비해 10%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시장의 위축은 최근 캐나다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0.5%에서 0.75%로 올린 금리 인상 조치와 온타리오 주가 가을 시행을 예고한 대출 기준 강화 시책 등의 영향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협회 관계자는 "온타리오 주가 예고한 대출 기준 강화 조치가 시장을 관망세로 전환시켰다"며 "금리 인상으로 주택 구매의 시급성을 완화시키는 효과도 나타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금융권의 다른 관계자는 "연방 정부와 주 정부의 잇단 정책 수단들이 시장에 변화를 몰고 왔다"며 "궁극적으로는 금리 인상 효과가 이를 가속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투자 성격의 주택 구매가 위축되고 투기 자본이 시장에서 철수한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밴쿠버의 서민 주택 건설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밴쿠버의 서민 주택 건설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jaey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0:5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