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하철서 고화질 동영상 끊김 없이 즐긴다

전자통신연구원 '초고속 와이파이 기술' 개발…서울 지하철 8호선서 시연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달리는 지하철 안에서 최대 550명이 고화질(HD) 동영상을 끊김 없이 시청할 수 있는 초고속 와이파이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

지난달 서울 지하철 8호선에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관계자 등이 MHN·LTE·와이브로 기반 기술 속도를 시연하는 모습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제공=연합뉴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지난달 29일 서울지하철 8호선에서 모바일 핫스팟 네트워크(MHN) 기술을 활용해 초당 1.25기가비트(Gbps) 속도 데이터 전송 시연에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기술은 기존 와이파이 방식으로 사용하던 와이브로(WiBro) 기반보다 약 100배 빠르고, LTE 기반보다 30배 빠르다.

와이파이는 낮은 접속 용량 탓에 접속이 잘되지 않는 데다 접속이 돼도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를 받기 어려웠다.

연구진은 MHN 기술로 데이터 전송이 이뤄질 경우 지하철 탑승자 550명이 동시에 HD급 동영상을 볼 수 있는 범위라고 설명했다.

기존 방식으로는 20명 안팎이 시청할 수 있었다.

실험 결과 와이브로 기반과 LTE 기반은 최대 초당 12 메가비트(Mbps) 이하 속도가 나왔으나, MHN의 경우 스마트폰 기종에 따라 최대 260∼360Mbps로 나타났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연구진 등이 MHN 기반 기술을 연구하는 모습 [ETRI 제공=연합뉴스]

가상현실(VR)이나 증강현실(AR) 등 고속 데이터 통신이 요구되는 상황에서 이 기술이 유용하게 쓰일 것으로 연구진은 보고 있다.

ETRI는 MHN 기술 환경이 국제전기통신연합(ITU) 5세대 후보기술 규격 평가문서에 반영된 만큼 앞으로 이동통신 국제표준 기술로 승인될 가능성도 높였다.

정현규 ETRI 5G기가서비스연구부문장은 "대역폭이 500메가헤르츠(㎒) 초고주파로 넓어 지하철이나 KTX 내에서도 일반 가정이나 사무실에서 쓰는 와이파이처럼 초고속 서비스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지하철 시연은 ETRI로부터 기술이전을 받아 상용화를 준비 중인 클레버로직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ETRI는 아울러 최대 10Gbps까지 제공할 수 있는 'MHN-E 기술'을 공동연구기관과 함께 개발 중이다.

내년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에 맞춰 버스 환경에서 MHN-E를 이용한 다양한 5G 서비스 시연도 계획하고 있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0:5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