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토론회서 "실패한 기득권세력" 쓴소리 봇물

"대선참패 후보가 당대표 되면 정당한가"
"문재인 정부도 광장에서 교체될 수 있어"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 "한국당은 실패한 기득권 세력일 뿐이다"(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위기조차도 무덤덤해질 정도로 무기력하다"(정우택 원내대표)

한국당의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과 보수성향 시민단체인 바른사회시민회의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개최한 제2차 보수가치 재정립 연속토론회에서는 당 지도부의 자성론과 함께 한국당을 향한 참석자들의 쓴소리가 이어졌다.

국민의례 하는 한국당 지도부(자료사진)
국민의례 하는 한국당 지도부(자료사진)(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정우택 원내대표등 지도부가 6일 오후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국회의원-당협위원장 연석회의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2017.7.6
jeong@yna.co.kr

참석자들은 국정농단 파문에 따른 현직 대통령의 탄핵 사태와 뒤이은 역대 최대 표차의 대선 패배 등 초유의 위기국면을 벗어나기 위해 대혁명에 준하는 쇄신과 보수 가치 정립을 위한 노력이 절실하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홍준표 대표는 토론회 자료에 실은 축사에서 "한국당은 보수정당의 가치를 지키지 못했다. 가치가 아닌 이익을 추구하는 체질로 변질됐다"라며 "'그래도 보수는 능력이 있다'는 믿음마저 국정실패를 겪으며 무너졌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국민이 보기에 한국당은 실패한 기득권 세력일 뿐"이라며 "보수는 수구, 웰빙이라는 뫼비우스의 띠를 깨뜨려야 한다"며 이념과 가치 중심, 뼈아픈 반성과 과감한 희생을 주문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도 축사에서 "가장 큰 위기는 우리 자신에게 있지만 위기라는 말조차 무덤덤하게 받아들일 정도로 무기력해져 있다"며 "망망대해에서 나침반을 잃어버린 돛단배처럼 그저 파도에 몸을 싣고 떠도는 신세가 되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보수이념을 좇기보다는 기득권과 이익을 추구했고 변화하기보다는 수구적인 행태를 반복했다"며 "지금 보수는 안팎으로 혁명에 준하는 쇄신과 개혁을 단행하지 않으면 더이상 존속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발제자로 나온 박형준 동아대 교수는 "공천파동과 총선패배, 국정농단과 탄핵사태, 대선참패를 겪으면서도 누구 하나 정치적 책임을 지는 사람도, 물으려는 사람도 없다"며 질타한 뒤 "대선에서 참패한 후보가 바로 당대표가 됐다. 국민이 과연 정당성이 있다고 생각하겠느냐"며 홍 대표를 겨냥했다.

그는 "극우 성향의 '영남 6070정당'의 프레임에 갇혀있다. 좌파정권 실정의 반사이익에만 의존하는 정당이 미래가 있겠느냐"고 반문하고 "오히려 최후의 일각까지도 알량한 힘을 놓지 않으려고 발버둥 치는 '노추의 정치인'들만이 눈에 띌 뿐"이라고 꼬집었다.

나성린 한양대 특훈교수는 "좌파세력의 잘 기획된 촛불작전은 국민의 분노에 불을 질렀고, 1년 가까이 계속된 이 분노의 축제는 보수정당을 침몰시켰다"며 "젊은 세대들은 승리감에 도취해 있으나 그들이 좌파 정치세력에 이용당하고 있다는 것은 모르고 있다. 촛불에 의한 정권교체는 자유민주주의의 후퇴를 의미하고 문재인 정부 또한 그러한 광장민주주의에 의해 교체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평가했다.

또 '개혁적 중도우파정당의 재건'을 한국당의 과제로 제시한 뒤 ▲중부담 중복지 등 보수우파 이념 재정립 ▲'천막당사'처럼 국민의 신뢰를 얻는 노력 ▲국회의원 월급의 10% 이상 기부 ▲총·대선 실패 책임자의 정계은퇴 ▲바른정당과의 통합 ▲좌파 인사의 적극적 영입 ▲호남 끌어안기 등을 과제로 내놨다.

양승함 연세대 명예교수는 "(보수가) 탄핵을 부인하거나 좌파 색깔론, 음모론을 주장한다면 헌법적 제도를 부정함으로써 사회적 불안정을 증폭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뿐이다. 보수의 우경화 내지 극우화 비판을 면할 수 없게 될 것"이라며 '개혁적 중도 보수주의'의 길을 제시했다.

송평인 동아일보 논설위원은 한국당이 당장 손해보는 것처럼 보여도 희생적으로 국회선진화법을 개정하고, 지역주의 청산 의미에서 친박(친박근혜)계를 청산하며 국정농단 및 탄핵 백서를 만들 것 등을 주문했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1:0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