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배출가스 조작 의혹' 벤츠, 국내에 11만여대 수입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폴크스바겐에 이어 배출가스 조작 의혹이 불거진 메르세데스 벤츠의 차량이 국내에 11만대 넘게 수입된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부는 18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배출가스 조작이 의심되는 벤츠 차량은 총 11만349대가 국내에 들어왔다"고 밝혔다.

해당 차량은 OM642, OM651 등 두 종류 엔진을 탑재한 차종이다.

이 가운데 OM642 엔진 탑재 차량은 국내에 13종 2만3천232대가 들어왔고, OM651 엔진을 사용하는 차량은 34종 8만7천117대가 들어왔다.

환경부 관계자는 "혐의 사실에 대해 독일 정부와 공조할 수 있으면 함께 모니터링에 들어갈 것"이라며 "수시검사제도를 통해 배출가스 인증 당시의 성능을 유지하는지도 검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현재 독일 검찰은 현지 자동차업체 다임러그룹의 배출가스 조작 장치가 OM642, OM651 등 두 종류 엔진을 탑재한 차종에 설치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s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1:0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