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방부 "군사회담 北반응 아직 없어…기다리는 중"

브리핑하는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
브리핑하는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국방부는 18일 남북 군사당국회담 제의에 대한 북한의 반응이 아직 없는 상태라며 북측 반응에 따라 후속 조치 등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군사당국회담 제의에 대한 북한의 반응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아직 북한에서 반응은 없다"고 답했다.

문 대변인은 '회담 일자로 제시한 21일까지 반응이 없다면 우리 군 독자적으로 적대행위를 중지할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북한의 반응을 지켜보면서 그에 따른 추가 조치가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국방부는 군사분계선 일대의 적대행위 중지를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전날 북한에 공식 제의했다. 회담 일자는 21일, 장소는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으로 제안하고 서해지구 군 통신선으로 회신해달라고 요청했다.

북한 공식 매체는 아직 우리 정부의 제의에 대한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문 대변인은 '21일 회담을 개최하려면 늦어도 언제까지 북한의 반응이 나와야 하는가'라는 질문에는 "북측의 그런 반응까지 고려해 일정을 잡았기 때문에 지금 기다려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남북 군사당국회담의 급과 대표단 구성 등에 관한 질문에는 "아직 제가 말씀드릴 수 있는 사안이 아니고 북한의 반응 등을 보면서 판단을 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문 대변인은 북한 핵·미사일 위협 억제를 위한 킬체인 등 '3축 체제' 개발에 BTL(민간투자사업) 방식을 적용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3축 체계 등 북한의 핵과 미사일 등에 대응하기 위한 능력을 가능한 조기에 구축하기 위해 BTL 방식을 포함한 다양한 노력을 해나갈 것"이라며 "BTL 방식의 경우 법률 제정 등의 검토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0:5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