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월드옥타, 8월 베트남서 아세안대표자대회 및 수출상담회

지난해 세계한인무역협회(월드옥타) 주관으로 도쿄에서 열린 '재외동포 차세대 무역스쿨' [월드옥타 도쿄지회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시아 지부장·청년 등 150명 참가…"베트남 진출 지원"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박지영 월드옥타 명예기자(싱가포르) = 세계한인무역협회(월드옥타)는 오는 8월10∼13일 베트남 호찌민에 있는 라마나 호텔 사이공에서 '아세안 대표자대회 및 통합 차세대 무역스쿨'을 연다.

국가기간뉴스통신사인 연합뉴스와 공동개최하는 이 행사에는 필리핀 마닐라, 태국 방콕,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대만 타이베이, 미얀마 등 아시아 19개 지회 지회장과 간부, 한상을 꿈꾸는 청년 등 150여 명이 참가한다.

73개국 147개 도시에 지회를 둔 월드옥타는 매년 5∼8월 대륙별 통합 차세대 무역스쿨을 열고, 행사 중 우수한 성적을 거둔 청년은 '제15기 재외동포 차세대 무역스쿨 모국 방문 교육'에 참가할 자격을 준다.

이번 대회에는 박기출 월드옥타 회장을 비롯해 차세대 담당 김효수 부회장과 이종원 부위원장, 박진 아시아미래연구원 이사장, 이혁 주베트남 대사, 윤주영 코트라 호찌민 무역관장, 노승혁 영산대 교수, 이금룡 전 옥션 사장, 장복상 CJ베트남 대표, 신동민 신한은행 법인장 등이 참가해 고견을 들려줄 예정이다.

대회는 10일 통합 차세대 무역스쿨 입교식, 대표자대회 개회식을 시작으로 11일 창업사례담, 해외 창업과 관련된 은행 실무, 해외비즈니스 사례담, 자산 관리 기법 등의 특강을 듣는다. 12일에는 차세대들이 창업 프로젝트 예선과 결선을 치르고, 아시아 19개 지회 대표는 교류 활성화 방안을 놓고 머리를 맞댄다.

행사 기간에는 '월드옥타 연계 동남아 수출상담회'와 '한국 수산물 수출네트워크 주간 교류행사'도 열린다.

수출상담회는 베트남·말레이시아·미얀마·싱가포르·태국·인도네시아·인도 등 7개 지역 회원들이 주로 동남아 홈쇼핑에 상품을 공급하는 바이어로 활동한다는 점에 착안해 그들과 친분이 있는 PD 등을 초청해 7개 지역 중소기업 30개 사에 홈쇼핑 진입 노하우를 듣는 자리다.

국내 수산물 수출네트워크 관련 기관과 월드옥타 회원간 진행하는 교류행사는 한국수산무역협회가 주최하는 동남아 시장 진출 전략 세미나, 수출상담회, 네트워크 간담회, 현장 방문 등으로 이뤄진다.

대회를 주관하는 호찌민지회 김태곤 회장은 18일 "이번 대회를 통해 인구 9천300만 명의 신흥 소비국으로 떠오른 베트남 호찌민을 새로운 투자 진출국으로 파악하기를 바란다"며 "우리 지역에 진출하고자 하는 고국 중소기업이 있다면 호찌민지회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달라"고 말했다.

gh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1:1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