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 시민단체 '송도 아트센터' 감사원 감사 청구

개관 지연되는 아트센터 인천 콘서트홀
개관 지연되는 아트센터 인천 콘서트홀[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지역 시민단체가 송도국제도시의 주요 개발프로젝트인 '아트센터 인천'에 대해 감사원 감사를 청구했다.

18일 인천평화복지연대에 따르면 아트센터의 개발이익금 정산이 제대로 안 돼 개관이 늦어지면서 시민이 피해를 보고 있다며 전날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인천시가 송도국제도시에 세계적인 공연·전시시설을 짓겠다며 야심 차게 추진한 아트센터는 2012년 개관 목표 연도를 수 년이 지나도록 장기간 표류하고 있다.

2008년 첫 삽을 뜬 지 9년이 지났지만 일부 시설(콘서트홀)만 지어놓고 부분개관 일정조차 잡지 못하고 있다.

이 사업은 민간사업자인 송도국제도시개발유한회사(NSIC)가 송도국제도시에 아파트 단지를 개발해 얻은 이익금으로 문화단지를 건립해 시에 기증하고 남은 개발이익금은 시에 돌려주는 구조다.

NSIC는 그동안 1단계로 지은 지하 2층, 지상 7층, 1천727석 규모의 콘서트홀과 816대 지하주차장, 조경공사에 개발이익금의 상당 부분이 투입돼 사업 재원이 이미 고갈됐다는 입장이었다.

1천400석짜리 오페라하우스와 2만㎡ 규모의 미술관을 짓는 아트센터 2단계 사업은 추진이 불가능한 것으로 여겨졌다.

그러나 현재까지 투입된 실제 비용을 따져보는 회계 및 건축실사 용역 결과 잔여수익금이 1천296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되면서 지역사회에 논란이 확산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인천시가 아트센터의 잔여수익금을 환수하기 위해 적극적인 행정조치를 하는지 비판이 일고 있다"며 "아트센터가 완공된 뒤 시에 기증돼도 연간 30여억원의 적자가 예상되는 만큼 감사원이 엄격한 감사를 벌여 의혹과 논란을 해소하고 아트센터가 정상 운영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1:1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