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변을 뜨겁게 달군다"…축제 넘치는 강릉 경포해수욕장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폭염으로 피서가 본격화되면서 강원 강릉시 경포해변을 뜨겁게 달구고 풍성한 볼거리의 축제가 잇따라 개최된다.

경포해수욕장에서 열린 축제[연합뉴스 자료사진]
경포해수욕장에서 열린 축제[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원도와 강릉시가 주최하고 강릉 예총이 주관하는 제16회 강릉 국제청소년예술축전이 27∼30일 경포 해변 특설무대에서 펼쳐진다.

'젊음의 아름다움, 영원을 넘어'를 슬로건으로 9개국 15개 팀, 390명이 참가해 각 나라의 전통과 현대 공연예술을 선보인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빙상경기 개최도시, 관광도시 강릉에 찾아온 세계의 청소년에게 문화예술을 체험하고 돌아갈 수 있도록 공연을 비롯한 문화탐방과 공예체험, 동계올림픽 경기장 관람 등의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축제는 경포 해변 특설무대에서는 공연이, 명주예술마당 아트리움에서는 전시 활동이 이뤄진다.

화려한 각 팀의 퍼포먼스로 축제를 시작해 4일간 세계 각국의 전통공연과 현대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마지막 날인 30일 폐막 공연에는 한복 세리머니를 통해 대한민국 전통의상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이어 피서 절정기인 31일부터 8월 6일까지 '2017 경포썸머뮤직페스티벌' 매일 저녁 7시부터 경포해수욕장 중앙백사장 특설무대에서 열린다.

이번 페스티벌은 힙합, 일렉트로닉 댄스 뮤직(EDM), 밴드, 트로트, 지역예술인 공연 등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장르와 가수들의 무대가 펼쳐진다.

행사에는 버벌진트, 치타, 정동하 밴드, 크라잉넛, 신현희와 김루트, 신유, 추가열 등이 출연해 경포 바다를 시원하면서도 화끈한 축제의 장으로 이끈다.

또 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는 불꽃놀이, 뮤지컬 배우 홍지민과 함께하는 강릉시립합창단 뮤지컬 갈라쇼, 경포 바다를 들썩이게 할 유명 디제이와 함께하는 해변클럽파티도 준비된다.

피서철 강릉에서는 주문진 해변축제(7.29∼30일), 오색달빛 강릉 야행(8.3∼5일), 정동진 독립영화제(8.4∼6일), 명주 인형극제(8.9∼13일), 공군 특수비행팀의 블랙이글 에어쇼(8.13∼14일) 등이 이어진다.

강릉시 관계자는 "남녀노소, 모든 가족 구성원들이 즐길 수 있는 풍성한 이벤트로 가득 찬 도시 강릉에서 무더운 여름을 시원하게 보낼 수 있도록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yoo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1:1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