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문건 유출사태' 후 朴정부 민정수석실 특수용지 사용"

"특수용지 감지센서 달린 검색대 있어서 철거했다"…영상 공개

이전 정부 민정수석실에서 쓰던 용지(왼쪽)와 현재 민정수석실이 쓰는 용지. 청와대는 이전 민정수석실에서 쓰던 용지가 더 어둡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페이스북 캡처]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박근혜 정부 당시 이른바 '비선 실세' 문건이 유출된 뒤로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특수용지'를 써온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18일 페이스북에 민정수석실로 향하는 계단에 있던 검색대를 철거하는 영상과 함께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수상한 장비 철거작전'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글에 따르면 민정수석실 사무실로 올라가는 계단 두 곳 중 한 곳은 막아두고 다른 한 곳은 계단 가림막과 검색대가 있었다고 한다.

청와대는 이 검색대와 함께 놓여 있던 철제 장비를 소개하면서 "이 장비는 '특수용지'를 감지하는 센서"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지난 정부 민정수석실에서는 모든 문건을 이 특수용지로 작성해야 했다고 한다"며 "검색대를 통과하면 경고음이 울리는 특별한 종이"라고 소개했다.

청와대는 "'비선 실세' 문건이 유출된 뒤 당시 우병우 민정수석이 지시해 설치된 장비"라면서 "뭔가 외부로 흘러나가면 안 되는 불법적 기밀이 많았던 걸까요"라고 반문했다.

이러한 사실을 안 조국 민정수석은 권위와 불통의 상징을 그대로 둘 수 없다면서 검색대와 계단 가림막을 철거하자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색대는 지난달 29일에 철거됐다.

그러면서 ▲ 촛불시민혁명의 정신을 구현하는 민정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철학 실천을 보좌하는 민정 ▲권력기관에 엄격하게 국민에 온화하게 다가가는 민정 ▲ 법률과 절차를 준수하는 민정 등 민정수석실 운영원칙을 새로 만들었다고 한다.

청와대는 "조 수석이 민정수석실 소속 비서관과 행정관을 선발할 때 사적 연고를 일체 배제하고 능력과 경험만을 엄청 깐깐하게 봤다"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1:3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