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전자, 2·3차 협력사 포함 근로안전개선 협의체 구성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 중기지원센터서 '협력사 환경 워크숍' 개최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삼성전자가 1차 협력사는 물론 2·3차 협력사들의 작업장 근로안전 개선을 위한 지원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18일 경기도 수원 중소기업지원센터에서 200여개 1·2차 협력사 대표와 환경안전 책임자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협력사 환경안전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삼성전자가 협력사에 대한 환경안전 지원 정책과 점검 결과를 발표한 뒤 각 협력사의 환경안전 개선 우수사례 발표와 향후 개선을 위한 토론회 등이 이어졌다.

삼성전자에 PCB를 공급하는 1차 협력사인 대덕전자는 화학물질로 인해 악취, 누액 등을 관리하기 어려웠으나 삼성전자 환경 전문가와 함께 개선 작업을 실시하면서 문제를 해결했다는 사례를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화학물질을 사용하는 1차 협력사를 대상으로 매년 환경안전 전문가가 참여하는 현장 점검 활동을 벌이는 동시에 개선 방안도 마련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1·2·3차 협력사들과 함께 '협력사 환경안전 개선 협의체'를 구축해 2·3차 협력사까지 지원 범위를 확대했으며, 올해 500여개의 협력사들을 대상으로 현장 점검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협력사 환경안전 관리를 지원하는 조직을 별도로 구성해 현장 안전환경 개선 활동을 지원하고 노하우도 전수하고 있다"면서 "현장 컨설팅과 시설 개선 투자 등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3: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