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구중단 막아야" 요구 쏟아진 한수원 긴급 이사회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PG)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비상임이사들 반대 목소리…이관섭 "오늘 결정하는 게 나아"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김동현 기자 = 한국수력원자력이 신고리 원전 5·6호기 일시중단을 결정한 지난 14일 이사회에서 한수원 직원이 아닌 비상임이사들을 중심으로 영구중단에는 반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많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국회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정훈·이채익 의원실이 제출받은 한수원 제7차 이사회 회의록에 따르면 당시 비상임이사 A 씨는 "우리가 가장 고려해야 할 사항은 오늘은 어떻게 결정하든 장기적으로는 영구중단은 하지 않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14일 이사회는 전날(13일) 이사회가 노조 저지로 무산된 이후 경주의 한 호텔에서 긴급하게 열렸다. 이사들은 이날 일시중단 여부를 결정할지부터 논의했다.

A 씨는 "대부분의 이사는 영구중단은 막아야 한다는 뜻을 다 같이할 것으로 본다"면서 "그렇다면 오늘보다는 조금 더 시간을 갖고 결정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제안했다.

이사들은 이날 일시중단을 결정하는 게 좋을지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지만 결론은 쉽게 나지 않았고 결국 이관섭 한수원 사장이 "여러 이사 의견으로 볼 때 오늘 결정을 하는 게 나을 것 같다"며 정리를 시도했다.

그러자 다른 비상임이사인 B씨가 "영구중단은 우리가 동의할 수 없다는 걸 전제로 결정하자"고 촉구했고 이에 몇 이사가 "그렇게 하자"고 가세했다.

비상임이사인 C 씨도 "이관섭 사장, 영구중단 막을 것이냐. 그것만 책임지면 이사회 개최에 동의한다"고 말했고, 몇 명의 이사가 "네"라고 호응했다.

회의록에는 영구중단을 막아달라는 비상임이사들의 요청에 대한 이 사장의 답변이 기록되지 않았다.앞서 비상임이사인 조성진 교수는 언론 인터뷰에서 당시 이 사장이 "영구중단은 막겠다"고 약속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어 사무국장이 "지금부터 2017년도 제7차 이사회를 시작한다"며 안건을 보고했다.

이후 이사회는 일시중단 안건을 상정하고 본격적인 논의에 들어갔다.

A 씨는 "영구중단 문제는 중요하기 때문에 절대 없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천명해주기 바란다"고 재차 요청했다.

이사회는 3개월 이후에도 공론화가 끝나지 않을 경우를 고려해 일시중단 기간을 3개월로 못 박을 것인지 등을 논의한 뒤에 찬반 투표를 했다.

거수투표로 12명의 이사가 일시중단에 찬성했고 조성진 교수만 반대 이유를 서면으로 제출했다.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1:3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