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밤새워서라도 해야"…추경·정부조직법 처리 막판 총력전

"앙꼬없는 찐빵 안돼"…추경 공공부문 일자리·물관리 일원화 원안 사수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7월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가 예정된 18일 추가경정예산안과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처리하기 위해 야당에 전향적인 협조를 촉구했다.

특히 민주당은 야당이 반대하는 추경의 공공부문 일자리 예산과 정부조직법상의 물관리 일원화 방안을 사수하기 위해 총력전을 벌였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18일은 추경과 정부조직법 D-데이"라면서 "국민을 바라보고 민생을 생각하면서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홍근 원내수석 부대표도 "오늘 추경과 정부조직법이 노 쇼(no show)가 되면 여야의 국회 정상화 선언은 대국민 쇼쇼쇼가 된다"면서 "밤새워서라도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야당 뜻대로만 하자고 하면 새 정부 출범과 정권교체를 부인하는 것"이라면서 "이것(추경·정부조직법)이 앙꼬없는 찐빵이 되지 않게 해달라"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추경에서 공공부문 일자리는 원안대로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금액이 80억원으로 크지 않지만, 이번 추경이 일자리 추경이라는 상징성이 있기 때문에 양보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또 환경부로 물관리 문제를 일원화하는 것도 '원안 사수'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가 국정철학을 구현하기 위해 최소한으로 조직 개편을 진행하는 것인 만큼 야당이 전향적으로 협조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우 원내대표는 추경과 정부조직법 관련한 이런 입장을 관철하기 위해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를 만나는 등 물밑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민주당은 국민의당의 협조를 받아 추경·정부조직법 협상에서 돌파구를 만든다는 전략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국민의당 역시 공공부문 일자리 예산에는 반대 입장이라 협상에 아직 진전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논의가 무르익지 않았다"고 말했다.

국회 상황에 진전이 없자 당청간 대책을 숙의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이날 우원식 원내대표를 찾은 것이다.

두 사람의 만남과 관련해 일각에서는 야당이 강하게 반대하는 공공부문 일자리 예산과 물관리 일원화 방안 관련해서 협상안을 논의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전 수석은 추경 등에서 일정한 중재안을 논의하느냐는 질문에 "중재안이 당연히 만들어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내에서는 추경 처리를 위해 공공부문 일자리 사업 예산을 야당의 주장대로 정부의 예비비로 충당하는 방안이 여권 내에서 검토될 수 있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일부 있다.

다만 추경과 정부조직개편안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이 확고해 여당 지도부도 협상 여지가 별로 없다는 말도 같이 정치권에서 나오고 있다.

전 수석은 물관리 일원화 방안에 대해 양보가 어려운 거냐는 질문에 "그런 입장"이라고 말했고 공공부문 일자리 예산 조정을 묻는 말에도 "추경의 여러 쟁점이 조정 중이라서 그것만 갖고 이야기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고 말했다.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2:0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