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엑소 "4집은 세계관 정립된 앨범…또 100만장 넘겠다"

정규 4집 선주문량 80만장 돌파…'쿼드러플 밀리언셀러' 도전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정규 4집 '더 워'(The War)로 돌아온 그룹 '엑소'가 막강한 팬덤을 과시하며 신기록 수립에 시동을 걸었다.

엑소는 18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 애쉬톤하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타이틀곡 '코코밥'(Ko Ko Bob)을 공개했다.

시장의 반응은 벌써 뜨겁다. 정규 1집부터 3집까지 '트리플 밀리언셀러'를 달성한 기세를 몰아 4집 선주문량이 80만7천234장을 기록, 엑소 앨범 사상 최다 기록을 세웠다.

지난 8일 열린 'SM타운 라이브 월드 투어 Ⅵ'에서 관객 4만5천명 중 절반 이상이 엑소를 상징하는 하얀색 야광봉을 흔들만큼 절정에 오른 인기를 과시했다.

카이(23·본명 김종인)는 "한 번 하기도 힘든 밀리언셀러를 세 번이나 해서 정말 영광"이라며 "세 번 하면 또 네 번 하고 싶은 법이다. 네 번째 밀리언셀러를 달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리더 수호(26·본명 김준면)는 "이번 앨범은 지금까지 활동해온 세계관을 정립하는 앨범"이라고 말했고, 찬열(25·본명 박찬열)은 "멤버들의 참여도가 높아 다들 엄청나게 성장할 수 있었던 앨범"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앨범에는 인기 작곡가 켄지, 세계적인 프로듀서팀 더 언더독스와 런던노이즈, 싱어송라이터 헨리 등이 참여했다.

레게 팝 장르의 타이틀곡 '코코밥'을 비롯해 '전야'(前夜), '왓 유 두'(What you do) 등 신곡 9곡이 수록됐다. 특히 첸, 찬열, 백현 등이 '소름', '코코밥' 등 수록곡의 작사자로 이름을 올렸다.

백현(25·본명 변백현)은 "'코코밥'을 통해 그동안 해보지 않았던 장르를 시도했다"며 "저희로서는 큰 도전"이라고 설명했다.

기자회견장도 취재 열기로 가득했다. 야외 쇼케이스장에 비가 흩뿌려 실내로 기자간담회장을 옮기는 등 우왕좌왕하는 모습도 보였지만, 국내 취재진은 물론 중국, 일본 외신들까지 200여 명이 자리를 지키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https://youtu.be/-wsV299S6_I]

cla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1:4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