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재벌 팔자 아니니까"…한평생 번 20억 기부 현대판 '김만덕'

충주 기부천사 이진용씨 또 1천만원 기부…2012년 국민포장 받아

(충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재벌 될 팔자는 아니라 그냥 있는 만큼 하는 건데. 뭘요 허허허"

충북 충주에서 건축자재상을 운영하며 40여년동안 20억원 넘게 지역사회에 기부해 '현대판 김만덕'이라 불리는 기부천사 이진용(66)씨가 호탕하게 웃었다.

이진용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18일 충주시청을 방문해 취약계층 지원 사업에 써 달라며 1천만원을 기탁하는 자리에서였다.

이씨가 걸어온 삶의 궤적은 조선시대 사재를 털어 굶주림에 허덕이는 백성을 구한 김만덕의 삶과 비슷하다.

충주시 호암동 관주골에서 가난한 농부의 6남매 중 넷째로 태어난 그는 지역에서 존경받는 기업인이다.

1971년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매형이 운영하는 건재상에 취직한 그의 선행은 5년 뒤인 1976년 우연한 계기로 시작됐다.

건축자재를 배달하러 갔던 그의 눈에 대기업이 방문 기념으로 기부한 피아노가 들어왔다.

'내가 저 피아노를 기부할 형편이 됐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나도 남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았고 곧바로 쉬운 것부터 실천에 옮겼다.

지역 초등학교 담을 설치하고 학생들이 1년 동안 쓸 수 있는 학용품을 사줬으며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에게 장학금을 줬다.

국가를 위해 헌신한 보훈 가족에게 사재를 털어 성금을 전달했다.

지역에 어려운 이웃들을 외면하지 않았던 그는 사업을 통해 수익이 남으면 자신을 위해 쓰지 않았다.

그렇게 40여년간 남을 위해 내놓은 성금만 해도 20억원이 훌쩍 넘었다.

버는 족족 이웃을 위해 돈을 쓰다 보니 자신의 삶에는 철저할 정도로 인색해야 했다.

지금도 그는 평범한 주택에서 부인과 함께 넘치지 않은 삶을 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웃을 향한 뜨거운 사랑을 인정받아 2012년에는 국민포장을 받기도 했다.

지난 8일 열린 충주시민의 날 기념행사에서는 사회봉사ㆍ윤리부문 시민 대상도 받았다.

이 씨는 "재벌 참 부러운데 팔자가 재벌 될 정도는 아니라 형편이 되는 대로 기부하고 있다"라며 "언제나 있는 만큼 기부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vodca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2:1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