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도 4개 산하기관, 간접고용 근로자 82명 직접고용 전환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와 도의회, 경기도문화의전당·경기도일자리재단·경기관광공사·경기복지재단 등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은 18일 '공공기관 간접고용근로자 고용개선 정책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문화의전당 38명, 경기도일자리재단 36명, 경기관광공사 6명, 경기복지재단 2명 등 모두 82명의 간접고용근로자가 내년에 직접고용으로 전환된다.

간접고용 근로자들은 시설관리, 청소, 경비, 주차, 직업상담 등의 업무를 맡고 있다.

4개 산하기관은 또 비정규직 채용을 최대한 억제하고 비정규직 근로자에 대한 직무분석을 거쳐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기로 했다.

동일직무에 대해서는 동일한 임금과 처우를 보장해 차별적 대우를 받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남경필 지사는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차별과 격차 해소는 우리 사회의 큰 시대정신"이라며 "시대적 과제를 해결하면서도 비용 문제를 극복해나가는 노력을 병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는 이번 협약에 참여하지 않은 다른 산하기관들도 노사합의 등을 통해 고용개선을 추진하도록 독려할 예정이다.

지난 4월 기준 경기도 산하 전체 24개 공공기관의 간접고용근로자는 모두 920명에 달한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2:1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