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제주도당 "내년 지방선거 때 시장 직선제하라"

행정개편도 주민투표로 결정 촉구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국민의당 제주도당은 18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내년 6월 지방선거에서 시장직선제 실시를 촉구했다.

도당은 "절대다수의 도민이 시장을 직접 선출하는 제도 도입을 지지하고 있다"며 "개헌을 이유로 도정의 행정체제개편 추진작업을 늦춰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제주 시장 직선제 실시 주장하는 국민의당
제주 시장 직선제 실시 주장하는 국민의당(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국민의당 제주도당은 18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내년 지방선거에서 시장 직선제 실시 등 행정체제개편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7.7.18
koss@yna.co.kr

제주 출신 더불어민주당 강창일·오영훈 의원은 지난 12일 원희룡 제주지사와 신관홍 도의회 의장을 만난 자리에서 행정시장 직선제 실시를 담은 도 행정체제개편위원회의 권고안에 대해 "헌법 개정사항으로 개헌안이 나올 때까지 논의를 유보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내년 6·13 지방선거에서 시장직선제 실시는 사실상 무산됐다.

국민의당 도당은 또 행정체제개편 결정은 여론조사보다 주민투표로 결정해야 하며 그 안건은 1안 행정시장직선제(기초의회 미구성), 2안 기초자치단체 부활(기초의회 구성) 등 2개 안이 타당하다고 주장했다.

2개 안의 근거로써 도 행정체제개편위원회가 진행한 도민 선호도 조사결과를 들었다.

이 선호도 조사에서는 행정시장 직선제와 기초자치단체 부활 등 시장 직접 선출이 1차 63.6%, 2차 64.2%로 현행 임명제 행정시장제도보다 높게 나왔다.

행정권역 조정안 1안으로 제주시(동지역), 동제주시(조천·구좌·우도·성산·표선·남원), 서제주시(애월·한림·추자·한경·대정·안덕), 서귀포시(동지역) 등을 제안했다.

2안으로는 동제주시(국회의원 선거구 제주시갑), 서제주시(국회의원 선거구 제주시을), 서귀포시(국회의원 선거구 서귀포시)를 제시했다.

제주 시장 직선제 실시 주장하는 국민의당
제주 시장 직선제 실시 주장하는 국민의당(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국민의당 제주도당은 18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내년 지방선거에서 시장직선제 실시 등 행정체제개편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7.7.18
koss@yna.co.kr

ko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3:0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