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 기초의회 의전 담당 여직원 3년간 무슨 일이

"수년간 언어폭력" 의회 직원 진정서 제출…노조 '피해 설문조사' 나서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기초의원이 의전 담당 직원에게 폭언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지속적인 언어폭력이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노조는 피해 직원이 수년간 언어폭력에 시달렸다고 구의회에 진정서를 제출한 데다가 다른 직원들도 소위 '갑질'을 당했다는 주장이 나오자 설문조사에 나섰다.

광주 광산구의회 임시회 회의 [광주 광산구의회 제공=연합뉴스]
광주 광산구의회 임시회 회의 [광주 광산구의회 제공=연합뉴스]

18일 광주 광산구의회와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광주지역본부 광산구지부에 따르면 피해를 본 공무직 여직원은 진정서를 통해 3년여간 상습적인 언어폭력을 당했다고 진술했다.

상급자 지시로 외근을 다녀올 때나 오후 6시 이후에 퇴근해도 자신보다 먼저 퇴근하면 반말로 윽박질렀고 "공무직이 의전 담당 일을 할 자격이 있느냐"는 등 수시로 공무직을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고 밝혔다.

의원실에 손님이 찾아와 차를 대접하는 자리에서 A 의원이 "저X이 내 차에 이물질을 넣었다"며 손님과 차를 바꿔 마시자고 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피해 직원은 의원의 공개 사과와 징계 절차 검토, 재발방지책 마련, 보직 변경 등을 요구했다.

이 여직원은 지난달 28일 A 의원과 1시간가량 면담을 마치고 바닥에 주저앉아 병원에 이송됐으며 현재 병가 중이다.

쓰러지기 전날인 지난달 27일 낮 A 의원이 의회 복도에서 "의원이 아직 의원실에 남아 있는데 보좌 담당 직원까지 문을 잠그고 자리를 비우는 등 업무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본회의 폐회 후 전체 의원 및 의회사무국 직원들이 점심 자리로 이동하면서 다른 공무원과 업무 협의를 하던 A 의원에게는 아무 연락도 취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직원이 오후에 조퇴하자 A 의원은 당일 오후 사과 문자를 보낸 뒤 다음날 팀장과 직원을 불러 면담하며 사과와 화해를 시도했지만 직원은 계속 눈물을 흘리고 불안 증세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다른 직원들도 폭언과 과도한 자료 제출 요구에 시달렸다는 주장과 관련해 이날 오후부터 전 공직자를 대상으로 구의원 15명의 직권남용을 점검하는 설문조사를 시작했다.

A 의원은 2014년 행정사무감사에서 지역아동센터 보조금 지급을 점검하기 위해 총 1만장이 넘는 보조금 정산 서류 39권을 요구했다가 원본 반환 문제로 구청과 갈등을 빚었다.

구청 공무원들은 "보통 몇년도 것 일체를 달라고 요구한다. 개인정보가 담긴 자료는 일일이 복사해 수정액으로 정보를 지우고 제출해야 하는데 지금도 A4 용지 상자로 몇상자씩 요구할 때가 많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A 의원은 "검토가 필요해 요구했으며 자료를 제공하지 않으려 트집잡는 것으로 보인다. 나의 의정활동에 공감하고 열심히 하는 공무원도 많다"고 반박했다.

광산구의회는 A 의원에 대한 윤리특별위원회 개최를 놓고 의원 서명을 진행 중이며 현재 재적 의원 1/5 이상이 징계 심사 서명에 동참한 것으로 확인됐다

의회 측은 오는 17일 임시회에서 윤리특위 개최 안건을 회부하고 의원 직권 남용 실태 자체 조사 등을 추가 논의할 방침이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4:2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