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북부·남부는 폭우, 중부내륙은 40도 폭염 몸살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중국 북부와 남부에서는 폭우로 수십명이 숨지고 중부내륙은 섭씨 40도를 넘는 폭염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17일 관영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동북부 지린(吉林)성에서는 지난 13일부터 폭우가 계속돼 성내 동부와 중부 지역의 강과 하천 수위가 급격히 오르면서 곳곳에서 침수, 홍수가 발생했다.

현재 지린성에서만 18명이 숨지고 18명이 실종됐으며 63만명의 이재민이 발생, 주민 11만명이 긴급 대피했다. 직접적 경제손실만 9억6천만 위안(1천600억원)에 달한다.

중국 지린성의 폭우 피해[AFP=연합뉴스]
중국 지린성의 폭우 피해[AFP=연합뉴스]

남부에서도 베트남에 상륙한 4호 태풍 탈라스의 영향으로 폭우가 쏟아지고 있다. 하이난(海南)남부에서는 전날 하루 150∼220㎜의 비가 쏟아지는 등 광둥(廣東), 광시(廣西), 푸젠(福建), 윈난(雲南)성 지역이 태풍에 따른 폭우 피해가 속출했다.

푸젠성 장저우(장<삼수변章>州)에서는 태풍에 따른 어선 침몰로 선원 2명이 실종되기도 했다.

수해로 폐허가 된 지린시 도심[AFP=연합뉴스]
수해로 폐허가 된 지린시 도심[AFP=연합뉴스]

중국 중앙기상대는 화북, 동북, 서북 등 일대에서 앞으로도 30∼70㎜ 가량의 비가 내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와 달리 중부 내륙지방에서는 견디기 힘든 폭염이 계속되고 있다. 중국에서는 현재 11일 연속으로 고온 경보를 내려진 상태다.

18일에도 양쯔강 유역과 쓰촨(四川)분지를 비롯해 네이멍구(內蒙古), 간쑤(甘肅), 산시(陝西), 신장(新疆) 위구르자치구 등지가 35도 이상의 고온의 날씨가 계속됐다.

지린시 시내의 수해 현장[AFP=연합뉴스]
지린시 시내의 수해 현장[AFP=연합뉴스]

상하이(上海), 저장(浙江), 푸젠(福建), 후베이(湖北) 등지에서는 온도가 37도에서 39도까지 올라갔고 국지적으로는 40도를 넘는 곳도 있었다.

이중 후베이성 우한(武漢) 도심에서는 17일 오후 한때 41.2도를 기록했다. 현지 고속도로 노면의 온도는 70도를 넘기도 했다.

연일 찌는듯한 열기로 인해 현지 주민들은 외부활동와 실외작업을 줄이고 있다. 열대야로 인해 잠들지 못하는 경우도 늘었다.

인파로 붐비는 칭다오 해수욕장[AP=연합뉴스]
인파로 붐비는 칭다오 해수욕장[AP=연합뉴스]

중앙기상대는 "대륙 편서풍으로 인한 따뜻한 기류의 영향으로 고기압 하강과 복사열로 인해 지표면의 기온이 상승하는 데 있다"면서 "지속 시간이 길고, 특정 지역의 강도가 강한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중국 중앙기상대는 이 같은 고온 현상이 앞으로도 10일 가량 계속될 것이라고 예보했다. 특히 신장, 네이멍구, 쓰촨 분지는 폭염 현상이 심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징 쇼핑몰 앞 분수대[AP=연합뉴스]
베이징 쇼핑몰 앞 분수대[AP=연합뉴스]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3:4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