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민단체 "부산시 간부 소녀상 발언은 시민에 대한 도전"

"위안부조례, 소녀상과 무관" 발언 여성가족국장 비판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 소녀상 지킴이 단체는 최근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을 보호하려고 제정한 부산시의회의 위안부 조례가 소녀상과 관련이 없다고 말한 부산시 고위간부를 비판하고 나섰다.

부산 소녀상 놓고 논쟁
부산 소녀상 놓고 논쟁정명희 부산시의원(왼쪽)이 17일 백순희 부산시 여성가족국장에게 소녀상 조례 후속 조치와 관련해 질의하고 있다 [부산시의회 제공=연합뉴스]

부산겨레하나 등 부산지역 시민단체로 구성된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은 18일 성명을 내 백순희 부산시 여성가족국장의 발언은 "어렵게 제정된 소녀상 보호 조례를 무력화하는 시도이며 시민에 대한 도전"이라고 주장했다.

백 국장은 지난 17일 부산시의회에서 열린 환경복지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소녀상 조례와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은 연관이 없다"고 말한 바 있다.

부산시민행동은 "백 국장의 말은 '지자체가 소녀상을 설치·지원·관리할 수 있다'고 규정한 일제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 및 기념사업에 관한 조례의 핵심 내용과 배치된다"며 "잘못된 한일 위안부 합의를 바로 잡고자 소녀상을 세운 시민의 열망을 무시한 처사"라고 말했다.

부산시민행동 관계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 여성의 아픔을 공감하며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할 부산시 여성가족국장이 소녀상 보호와 지원을 외면해 공무원으로서 자격이 없다"며 "부산시가 조례에 따라 소녀상을 보호하는 조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3:5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