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루수 첫 출전' 황재균, 무안타에 첫 실책

1루수로 출전한 황재균
1루수로 출전한 황재균(샌프란시스코 AP=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내야수 황재균(왼쪽)이 1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AT&T파크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미국 메이저리그 인터리그 홈경기에서 1루수로 선발 출전해 힘겹게 악송구를 막아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황재균(30·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이 메이저리그 무대에서 처음 1루수로 나서 첫 실책을 했다.

안타는 끝내 나오지 않았다.

황재균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AT&T 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인터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홈경기에 6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메이저리그 타율은 0.182에서 0.167(36타수 6안타)로 더 떨어졌다.

2회 상대 선발 조시 톰린의 초구 직구를 받아쳤으나 유격수 땅볼에 그쳤고, 4회에는 2루수 땅볼로 돌아섰다.

7회 마지막 타석에도 톰린의 시속 137㎞ 컷 패스트볼에 막혀 3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앞선 경기에서는 3루수로만 나왔던 황재균은 이날 브랜던 벨트의 부상으로 1루수 미트를 끼고 그라운드를 밟았다.

메이저리그에서는 처음이지만, 황재균은 마이너리그에서 1루수로 28경기를 소화했다.

경기 초반에는 무난한 수비를 했다. 악송구가 날아오자 몸을 날려 공을 막아내기도 했다.

하지만 3-3으로 맞선 6회 초 치명적인 실책을 했다.

무사 2루에서 클리블랜드 브랜든 가이어가 희생 번트를 시도했다. 공을 잡은 황재균은 몸을 돌려 1루에 송구했지만, 공이 1루 커버를 한 2루수 조 패닉의 글러브 아래로 깔렸다.

공이 우익수 앞까지 굴러가면서 2루 주자 호세 라미레스가 홈까지 내달렸다. 이날의 결승점이 나온 장면이다.

황재균이 메이저리그 무대에서 실책을 범한 건 이날이 처음이다.

클리블랜드는 5-3으로 승리하며 4연패 늪에서 탈출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3:5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