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일시멘트, 현대시멘트 인수…업계 1위 도약(종합)

산업은행 채권단 지분 84.56%, 6천221억원에 사들여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구정모 기자 = 한일시멘트가 현대시멘트를 품고 시멘트 업계 1위로 올라섰다.

한일시멘트와 LK투자파트너스 컨소시엄은 산업은행, 하나은행 등 32개 채권자가 보유한 현대시멘트 지분 인수 잔금을 납입하고 최종 인수를 마무리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2월 인수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지 5개월 만이다.

현대시멘트의 채권단인 산업은행도 이날 현대시멘트를 한일시멘트 컨소시엄에 매각하는 절차를 끝냈다고 확인했다.

한일시멘트 컨소시엄은 채권단이 보유한 현대시멘트 지분 1천417만여주(지분율 84.56%)를 최종 6천221억원에 인수했다.

이번 인수는 한일시멘트와 LK투자파트너스가 특수목적법인(SPC) 'HLK홀딩스'를 설립해 지분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한일시멘트는 이번에 현대시멘트를 품으면서 쌍용양회를 제치고 시멘트업계 시장 점유율 1위 자리로 도약하게 됐다.

1958년 현대건설 시멘트사업부로 출발한 현대시멘트는 1969년 현대건설에서 독립해 현재 550만t 규모의 시멘트 생산설비를 갖춘 시멘트 업계 6위 기업이다. 현재 충북 단양과 강원 영월 2곳에 시멘트 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2010년 자금난으로 워크아웃에 들어갔으나 채권단의 지원과 임직원의 자구노력으로 최근 5년간 영업이익을 냈다.

미확정 보증채무의 출자전환 문제로 매각 추진이 어려웠지만 지난해 8월 46개 채권단이 출자전환 방식과 규모에 대해 합의한 이후 본격적으로 인수·합병(M&A)을 진행해 왔다.

현대시멘트는 다음 달 중으로 워크아웃을 졸업할 예정이다.

한일시멘트 관계자는 "현대시멘트 공장은 국내 7개사 중에서도 설비 연령이 가장 낮아 효율성이 높고, 공장 구조가 단순해 관리와 유지·보수가 용이하다"며 "50여 년간 축적된 설비 운영 능력과 영업 노하우를 교류하며 다양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시멘트는 이날 주주총회를 열고 허기호 한일시멘트 대표이사 회장, 강성부 LK투자파트너스 대표이사 등을 이사진으로 선임하며 새로운 경영진을 구축했다.

현대시멘트 부사장에는 전근식 한일시멘트 전무, 현대시멘트 영월 및 단양공장장(부사장)에는 최덕근 한일시멘트 부사장이 각각 선임됐다.

전근식 부사장은 한양대 자원공학과 출신으로 1991년 한일시멘트에 입사했으며 최근까지 한일시멘트 경영본부장과 IT게열사인 한일네트웍스 대표이사를 맡았다.

최덕근 부사장은 인하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하고 1984년 한일시멘트에 입사해 기술본부장 등을 맡았다.

현 이주환 현대시멘트 대표이사는 유임됐다.

sms@yna.co.kr, pseudoj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5:2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