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팔당호 장맛비 쓰레기 1천600t…수거에 20일 걸려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최근 장맛비로 상류에서 떠내려와 팔당호에 쌓인 쓰레기가 1천600여t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됐다.

18일 팔당호 수질 관리를 담당하는 경기도수자원본부에 따르면 현재 팔당호 수면에 떠 있는 쓰레기는 모두 1천600여t이며, 현재도 상류에서 계속 쓰레기가 밀려 내려와 많게는 전체 쓰레기양이 2천t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팔당호 쓰레기 치우는 크레인과 바지선
팔당호 쓰레기 치우는 크레인과 바지선(하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8일 오전 경기도 하남시 팔당댐에서 한국수력원자력 팔당사업소와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크레인과 바지선을 이용해 최근 많은 비로 상류에서 떠내려온 쓰레기를 치우고 있다. 2017.7.18 xanadu@yna.co.kr

수자원본부는 직원 12명과 바지선 4척, 굴착기 2개를 동원, 지금까지 6일간 작업을 해 600여t을 수거했다.

나머지 1천t을 모두 처리하는 데는 앞으로 15일 정도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물론 쓰레기가 추가로 유입되면 수거 작업 기간은 더 길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쓰레기는 95%가 풀과 나무 등이며, 나머지 5%는 일반 생활 쓰레기라고 수자원본부는 밝혔다.

매년 이렇게 떠내려오는 쓰레기를 처리하는데 들어가는 비용도 만만치 않다.

수자원본부는 수거한 쓰레기는 장마철이 끝날 때까지 인근에 임시로 쌓아 두었다가 분류 작업을 거쳐 초목류는 수도권 매립지로 보내 매립하고 일부 생활 쓰레기는 소각한다.

수자원본부는 이렇게 쓰레기를 수거, 분류, 매립 또는 소각하는데 인건비를 제외하고도 장비 대여료, 매립비용 등으로 3억원 가까이 소요된다고 밝혔다.

수자원본부 관계자는 "과거보다 생활 쓰레기는 많이 줄었다"라며 "수도권 주민의 식수원인 팔당호의 수질 보호를 위해 장마철 떠내려온 쓰레기를 최대한 빨리 수거해 처리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k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4:4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