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찰관이 지켜본다…입체조형물로 공중화장실 몰카 경고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몰래카메라, 경찰관이 지켜보고 있다!"

부산경찰이 본격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해수욕장 화장실의 몰래카메라(이하 몰카) 범죄를 근절하려고 설치한 입체조형물이 화제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최근 부산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 인근 수영구 생활문화센터 지하 1층 공중화장실 복도 벽면에 몰카 범죄를 경고하는 입체조형물을 설치했다고 18일 밝혔다.

몰카 촬영 금지
몰카 촬영 금지(부산=연합뉴스) 부산 남부경찰서가 해수욕장 화장실 몰카 범죄에 대한 경고의 의미를 담아 광안리해수욕장 인근 수영구 생활문화센터 지하 1층 공중화장실 복도에 설치한 입체조형물. 바라보는 방향에 따라 다른 그림과 경고 문구가 보인다. 2017.7.18 [부산 남부경찰서 제공=연합뉴스]
pitbull@yna.co.kr

입체조형물은 벽면을 바라보는 방향에 따라 배경 그림과 경고 문구가 달라진다.

왼쪽에서 보면 휴대전화로 몰카를 촬영하는 남성의 모습과 '몰카촬영금지', '몰카탐지장비 가동 중'이라는 문구가 나타난다.

그 반대편에서 보면 매서운 눈빛을 한 경찰관의 얼굴과 '지켜보고 있다'와 '사복경찰관 잠복 중'이라는 문구가 각각 펼쳐진다.

해당 공중화장실은 해수욕장 방문객이 자유롭게 드나드는 곳인데 입구가 복도 끝 양쪽에 모두 있어 방문객이 어느 곳으로 들어오든 입체조형물을 보게 된다.

부산 남부경찰서 강새별 경장은 "경찰이 몰카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음을 드러내 범죄자의 심리를 위축시키고 해수욕장 방문객이 안심하고 화장실을 사용할 수 있도록 조형물을 설치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청은 이달 전국 지방경찰청에 몰카 예방을 위해 전파 탐지기 16대와 렌즈 탐지기 70대를 지급했다.

부산에서는 해운대해수욕장과 광안리해수욕장 등 시내 7개 해수욕장에 전파 탐지기 1대와 렌즈 탐지기 8대가 배치됐다.

최근 3년간 전국에서 발생한 몰카 범죄는 2천749건이다. 2014년 817건, 2015년 952건, 지난해 980건으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또 이 기간 월평균 몰카 범죄 발생 건수가 6월 100건, 7월 109건, 8월 124건으로 무더위가 찾아오는 여름에 집중되고 있다.

봄철(3∼5월 평균) 85건, 가을철(9∼11월 평균) 70.3건, 겨울철(12∼2월 평균) 30건보다 월등히 높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4:4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