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대 시흥캠 협의회 첫 회의 '빈손'…탐색전 그쳐

학생-학교, 운영 기간 등 놓고 견해차 확인

서울대 시흥캠퍼스 반대 기자회견[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대 시흥캠퍼스 반대 기자회견[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시흥캠퍼스 조성사업에 반대하는 서울대 학생들과 대학본부가 문제 해결을 위한 협의회 구성 후 처음으로 머리를 맞댔지만 서로 입장 차이만 확인한 채 별 성과 없이 끝났다.

18일 서울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교내 호암교수회관에서 학생과 대학본부, 교수단체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대 시흥캠퍼스 관련 문제 해결과 신뢰회복을 위한 협의회'(이하 협의회) 제1차 회의가 열렸다.

학생과 학교 측은 이날 회의에서 협의회 운영 기간과 전문가 자문단 비용 지원 등 운영 방식부터 큰 견해차를 보였다.

학생 대표들은 우선 협의회 운영 기간을 일주일 연장해 달라고 요청했다.

협의회가 발족한 지난 11일부터 일주일이 지난 18일 첫 회의가 열린 만큼 1개월 활동 예정인 협의회의 활동 종료 시점도 당연히 미뤄져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대학본부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양측이 서명한 사전합의문은 협의회 운영 기간을 '2017년 7월 10일부터 1개월 이내로 운영한다'고 명시하고 있다는 게 이유였다.

대학본부는 다만 '주 1회 개최'가 원칙인 회의 횟수를 필요에 따라 늘리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또 이날 회의에서 학생들은 시흥캠퍼스 문제를 검토할 전문가 자문단 비용 지원을 요청했다. 협의회에서 다룰 사안이 대학 구성원 전체와 관련한 중대한 사안인 만큼 학교가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는 것이다.

학교 측은 이에 대해 "정확한 용처와 금액 등을 문서화로 제출하면 내부 규정에 따라 검토하겠다"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학생 대표들은 또 시흥캠퍼스 조성사업과 관련, 방대한 정보 공개를 요청했고, 학교 측은 문서 목록을 검토한 뒤 공개 여부에 대한 회신을 주기로 했다.

양측은 회의를 비공개회의로 진행하되 주요 내용은 회의록을 작성해 공개하기로 했다. 제2차 회의는 오는 25일 열린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6:0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