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떠나는 임종룡 "시장 향한 정책의 책임 두려워하면 안돼"

"시장이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게 균형잡는 평형수와 같은 역할 부탁"
"금융위의 정책대상인 시장의 힘을 믿고 소통하면서 때로는 참아내야"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구조조정 해결사'로 불렸던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34년간에 걸친 공직생활을 18일 마무리하면서 후배들에게 시장을 향한 정책의 책임을 감당하는데 주저하거나 두려워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2015년 3월 취임한 임 위원장은 2년 4개월간 재직해 2008년 금융위원회가 생긴 이후 가장 오래 재직한 금융위원장으로 기록됐다.

굳은 표정의 임종룡 금융위원장
굳은 표정의 임종룡 금융위원장임종룡 금융위원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임 위원장은 이날 이임사에서 "이제 약 2년 4개월 동안 무거운 짐을 내려놓고 여러분과 헤어질 시간이 됐다"면서 "금융개혁이라는 어렵고 험한 여정에서 한 치 흐트러짐도 없이 최선을 다해 줘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아직도 갈 길이 많이 남았는데 어려움을 온전히 넘기고 떠나게 돼 진심으로 미안하다"면서 "비록 끝까지 함께 하지 못하더라도 여러분은 우리 금융산업을 경쟁적으로 혁신적으로 만들기 위해 치열히 고민하고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취임사 때 언급했던 아프리카 들소 '누우'를 다시 언급하면서 "들소처럼 (금융개혁을 위해) 앞으로 나아갈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누우가 건기가 되면 사자와 악어에게 많은 희생을 치르면서도 새로운 초원을 찾아 떼를 지어 수백 킬로미터 이상을 대이동 하듯 국민이 준 소명인 금융개혁을 추진하라는 의미다.

임 위원장은 "새로 부임하는 최종구 위원장은 뛰어난 리더십으로 금융위를 누구보다 잘 이끌어주실 것"이라며 "탁월한 경륜과 소신으로 여러분의 헌신을 빛나게 해주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웃는 임종룡 위원장
웃는 임종룡 위원장[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금융위원회의 정책대상은 '시장'이라면서 시장은 보이지 않는 실체지만 다수의 지혜를 담고 있고, 냉정한 선택을 한다고 지적했다.

임 위원장은 "시장의 힘을 믿어야 한다"면서 "시장과 소통하려 애를 써야 하고 결코 시장이 약해지지 않도록 규제를 가다듬어야 하며 때로는 참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시장은 완벽하지 않기 때문에 경쟁에서 소외된 계층 배려도 반드시 감당해야 할 소명이라고 덧붙였다.

임 위원장은 후배들에게 시장이라는 커다란 배가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게 균형을 잡아주는 평형수와 같은 역할을 당부했다.

그는 이어 "시장을 향한 모든 정책에는 책임이 따른다"면서 "책임은 마치 정책의 그림자와 같은 것이어서 피할 수도 없고 피해지지도 않는 것인 만큼 책임을 감당하는 데 주저하거나 두려워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한 자세를 가져야만 금융위에 대한 일부의 오해와 편견을 씻어내고 신뢰를 쌓아갈 수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환하게 웃는 임종룡 금융위원장 내정자
환하게 웃는 임종룡 금융위원장 내정자(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임종룡 금융위원장 내정자가 22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으로 출근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2015.2.22
kane@yna.co.kr

임 위원장은 "34년간의 오랜 공직생활 중 때로는 높은 산을 넘어야 했고 때로는 깊은 계곡을 건너야 했으며, 상처를 받아 무척 힘든 적도 있었다"면서 "그런 많은 과정을 이겨낼 수 있었던 것은 가족과 같은 여러분과 함께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여러분과 함께 한 시간이 행복했다며 언젠가 경쟁과 혁신으로 가득한 금융산업을 흐뭇하게 얘기해볼 수 있는 그 날을 기다리겠다며 마무리했다.

임 위원장은 2015년 3월 취임한 이후 금융개혁과, 조선·해운 구조조정을 진두지휘했다.

인터넷 전문은행 두 곳에 예비인가를 내줘 23년 만의 새 은행 탄생을 예고했고, 금융실명제 도입 이후 22년 만에 비대면 실명확인을 허용했다.

지난해부터는 경영난에 빠진 해운·조선업종에 구조조정 메스를 들어 세계 7위 선사인 한진해운을 법정관리로 보내고, 대우조선해양[042660] 채무 재조정안을 도출했다.

yuls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6: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