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2년만 최악 '물난리'에 충북도의회 버젓이 유럽여행

프랑스·로마 등 8박9일…관광지 방문 위주 외유성 연수
"주민 고통 외면…재난구역 지정 노력 말뿐" 비난 쇄도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300㎜의 기습적인 폭우로 22년 만에 최악의 수해를 당해 청주 주민들이 혹심한 고통을 겪는 가운데 충북도의원들이 외유성 해외연수를 떠나 빈축을 사고 있다.

18일 충북도의회에 따르면 행정문화위원회 소속 도의원들이 오는 27일까지 8박 9일간의 프랑스, 로마 등 유럽연수를 위해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폭우로 두동강이 난 청주의 다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폭우로 두동강이 난 청주의 다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연수에는 행정문화위원회 소속 의원 6명 가운데 김학철·박봉순·박한범·최병윤 의원 등 4명이 참여했다. 도 공무원 1명과 도의회 사무처 직원 3명도 동행했다.

행정문화위원회 소속 이언구·연철흠 의원 등 2명은 불참했다.

이번 연수는 유럽의 문화·관광 산업 등을 벤치마킹하겠다며 관광지와 문화유적을 탐방 일정을 중심으로 짜여 있다.

도의원들은 연수의 첫날 프랑스 파리에서 개선문과 로마시대 수로, 신시가지를 둘러보는 것을 시작으로 모나코 대성당, 성 로렌초 대성당, 피사의 사탑, 베니스 비엔날레 주 전시장 등 관광지를 둘러볼 예정이다.

이들이 해외연수를 떠나기 전날인 지난 17일 충북도의회는 수해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줄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도의원들은 "이번 폭우로 충북 사상 초유의 재난 피해를 남겼고, 정밀조사가 이뤄지면 그 피해액은 눈덩이처럼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정부는 이번 집중호우의 심각성을 인식해 하루빨리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해 복구에 힘을 실어줄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정부는 조속한 피해복구를 통해 도민들이 삶의 희망을 가지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이재민의 아픔을 달래 주고, 희망을 주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정작 도의원들이 목소리만 높였을 뿐 수해 복구에 참여하기는커녕 외유성 해외연수에 나선 것이다.

전날 도의원 전체 명의로 발표한 성명 역시 생색내기 '말 잔치'에 불과하다는 것을 보여준 꼴이 됐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면서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주민 김모씨는 "폭우로 6명의 도민이 숨진 데다 400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해 아직도 집에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며 "직접 복구를 지원에 나서지는 못할망정, 주민들의 고통을 외면한 채 해외여행을 떠나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지적했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8 15:4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